광고
“위안부 피해자 명예 회복돼”…日, 유엔서 한일 ‘합의’ 또 들먹
기사입력 2017-11-15 10:35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일본이 유엔 인권이사회의 인권상황 정기심사에 출석해 위안부 피해자 명예 회복을 위한 지원을 충분히 이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15일 NHK와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지난 1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회의에서 한국과 북한, 중국 대표는 일본이 위안부 문제에 대해 명확한 사과를 하지 않았고, 피해자에 대한 지원도 충분히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진=NHK 캡처화면]


이에 일본정부 대표단의 오카무라 요시후미 단장은 “일본 정부는 한일 외무 장관 회담의 합의에 따라 한국 정부가 설립한 재단에 10억 엔을 기부하는 등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은 객관적 사실에 근거해 국제사회가 제대로 인식할 수 있도록 위안부 문제에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국 정부 대표단은 “많은 피해자나 시민단체는 불충분한 합의이며, 합의 과정에서는 피해자 중심의 대응이 부족했다고 보고있다”고 반박했다.

대표단은 위안부 합의 과정에 대한 검증을 위해 지난 7월 위안부 태스크포스(TF)를 조직해 활동하고 있으며, 연말까지 결과 보고서를 한국 정부에 제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정부도 위안부 문제에 있어 일본 정부의 사죄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요시후미 단장은 이후 NHK 인터뷰에서 “비판을 받고 반박하는 방어의 자세가 아니라, 일본이 이전 심사에서 5년 사이에 해온 것을 국제사회에 호소하는 자리였다. 2015년 한일 협정에 입각한 입장을 제대로 설명할 수 있었다”고 거듭 양국 ‘합의’를 강조했다. 더이상의 사과나 피해 지원 뜻이 없음을 에둘러 표시한 것이다. 

일본 인권 상황에 대한 이번 심사 결과는 오는 16일 공표될 예정이다.

한편, 유엔 인권이사회는 모든 회원국의 인권 상황을 정기적으로 심사하고 있다. 일본이 대상이 된 것은 2012년에 이어 3번째다.

ham@heraldcorp.com

  • ▶ 北, 72시간다리 '통문' 설치…JSA 귀순 통...
  • ▶ 포항여고가 문대통령께 선물한 3행시 '나...
  • ▶ 안철수, 김기옥 원외위원장에 “싸가지없...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