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귀순 북한 병사 2차 수술 종료…"손상된 조직 절제"
기사입력 2017-11-15 14:25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총상을 입은 채 귀순해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북한군 병사가 15일 2차 수술을 받았다.

수술은 이국종 교수의 집도로 이날 오전 9시 30분 시작돼 3시간 30분 만인 오후1시께 끝났다.

수술을 마친 귀순 병사는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이 교수는 수술 경과, 환자 상태 등에 대한 브리핑을 오후 3시 30분께 진행할 예정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 병사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1분께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팔꿈치와 어깨, 복부 등에 5∼6군데 총상을 입고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져 5시간 넘게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장기 손상이 심해 이날 2차 수술 전까지 개복 상태에서 생명유지장치에 의존한 채 사경을 헤맸다.

2차 수술을 마친 현재 귀순 병사의 복부 부위는 봉합됐으나, 여전히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주대병원 관계자는 “2차 수술은 정형외과적 수술로, 손상된 조직 절제가 이뤄졌다”며 “긴급수술은 아니었다. 환자의 상태가 급변하지는 않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최경환 "안받았다" 부인하자 국정원 "직접...
  • ▶ “세월호때도 이랬으면…” 포항대피소에...
  • ▶ 이재명, 남경필에 철퇴 "박근혜 수호천사...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