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병헌, 검찰 소환 방침에 “대통령께 누 끼쳐 송구…사퇴는 고민”
기사입력 2017-11-15 17:26 작게 크게
-“사실규명 없이 사퇴 옳은지…”
-“언제든지 검찰 나가 소명하겠다”
-여권서도 거취 압박…일단 거부?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15일 검찰의 소환조사 방침 발표에 대해 “대통령께 누를 끼치게 돼 참으로 송구스럽다”면서도 사퇴 압박에 대해서는 “고민 된다”며 사실상 거부하고 나섰다.

전 수석은 이날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배포한 입장문에서 이 같이 밝히며 “한편으론 사실규명도 없이 사퇴부터 해야 하는 풍토가 옳은 것인지에 대한 고민도 있다”고 했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5일 검찰이 소환조사 방침을 밝히고 사퇴 압박이 거세지자 “사실규명도 없이 사퇴부터 해야 하는 풍토가 옳은 것인지에 대한 고민도 있다”고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현직 청와대 정무수석으로서 검찰 조사를 받게 되면 문재인 대통령에게 정치적 부담을 지울 수 있기 때문에, 검찰의 소환 시기가 전 수석의 거취 결정 분수령이 되리란 관측에 힘을 얻고 있다. 여권 일각에서도 전 수석이 사퇴를 통해 자신의 결백을 강조하고 문 대통령의 ‘적폐 청산’에 흠결을 주지 않을 수 있다는 시각이 있다.

다만 전 수석은 줄곧 관련 혐의에 대해 보좌진 개인의 일탈로 선을 긋고 결백을 호소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입장문은 직을 유지한 상태로 검찰의 조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겠다는 의지가 읽힌다.

전 수석은 입장문에서 “그동안 여러 억측보도로 참담한 심정이었다. 언제라도 내 발로 가서 소명하고 싶은 심정이었다”며 “언제든지 나가서 소명할 준비가 돼 있다. 검찰의 공정한 조사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전 수석은 지난 2015년 자신이 회장으로 있던 한국e스포츠협회에 롯데홈쇼핑이 후원금 3억원을 낸 것이 홈쇼핑 재승인 로비 명목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미 검찰은 전 수석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관이던 윤모 씨를 롯데홈쇼핑이 한국e스포츠협회에 대회 협찬비를 내게 한 혐의(제3자 뇌물수수)로 구속했다.

yes@heraldcorp.com

  • ▶ 최경환 "안받았다" 부인하자 국정원 "직접...
  • ▶ “세월호때도 이랬으면…” 포항대피소에...
  • ▶ 이재명, 남경필에 철퇴 "박근혜 수호천사...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슈퍼리치0.01% 거부들의 이야기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