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고려대에 8-0 대승…E-1 챔피언십 출격만 남았다
기사입력 2017-12-05 17:11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출격을 앞둔 남자 축구대표팀이 고려대와의 연습경기에서 대승을 거뒀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5일 오후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고려대와의 두 번째 연습경기에서 8-0으로 완승했다.

대표팀은 2일 첫 연습경기 3-0 승리에 이어 무실점 대량득점으로 담금질을 마쳤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날 대표팀은 전반 진성욱(제주)을 최전방 공격수로 세우고, 염기훈(수원), 이명주(서울), 이재성(전북)을 2선에 배치한 4-2-3-1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진성욱은 경기 시작 5분여 만에 첫 골을 뽑아내 첫 연습경기에 이어 2경기 연속골 맛을 봤다.

이어 김민우(수원)의 헤딩골이 나오면서 대표팀은 전반을 2-0으로 앞섰다.

후반 들어 대표팀은 김신욱(전북), 주세종, 윤일록(이상 서울), 이창민(제주) 등을 투입해 변화를 줬다.

진성욱 대신 최전방에 선 김신욱은 후반전 초반 이재성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넣으며 진성욱과 마찬가지로 2경기 연속 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윤영선(상주), 주세종, 이재성의 골이 연달아 터졌고, 막바지엔 김신욱이 헤딩으로 한 골을 추가했다. 종료 직전엔 이창민이 한 골을 더 보탰다.

신태용 감독은 “이번 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쌓은 게 성과”라면서 “지난 연습경기의 문제점을 보완해 오늘 많이 달라졌다. 상당히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대표팀은 6일 오후 김해공항을 통해 도쿄로 떠난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손학규 급부상…국민의당 비대위원장ㆍ통...
  • ▶ ‘한국 기자폭행’ 외신은 경악-中언론은...
  • ▶ 우병우 3번만에 구속…민정수석때 사찰 결...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