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러선수 개인출전 허용”한다지만…
기사입력 2017-12-07 11:16 작게 크게
12일 평창 참가여부 최종결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러시아 국가 차원 선수단의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출전을 금지한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이 대회를 보이콧하지 않고 개인 자격 출전을 허용하겠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니즈니노브고로드의 GAZ 자동차 공장을 방문해 근로자들과 대화하던 중 평창 올림픽 참가 문제와 관련해 “우리는 보이콧을 선언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 선수들이 원할 경우 그들이 개인적으로 대회에 참가하는 것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IOC 결정과 관련해 “이 모든 것은 전적으로 조작되고 정치적 동기에서 내려진 결정으로 보인다”고 지적하면서도 “다시 한 번 말하건대 러시아는 개인 자격으로 참가하려는 선수들을 막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날 IOC가 약물 스캔들을 이유로 러시아의 국가 단위 평창 출전을 금지하자, 러시아 의회 일각의 평창 보이콧 주장과 ‘평생 올림픽을 준비해온 선수들을 배려해야 한다’는 의견이 엇갈렸다.

푸틴은 “IOC 결정에 대한 일부 책임을 받아들이지만 도핑 규정 위반으로 올림픽 출전이 금지된 선수들에 대한 혐의는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는 오는 12일 올림픽 참가 여부를 최종 결론 내릴 예정이다.

이혜미 기자/ ham@heraldcorp.com

  • ▶ 손학규 급부상…국민의당 비대위원장ㆍ통...
  • ▶ ‘한국 기자폭행’ 외신은 경악-中언론은...
  • ▶ 우병우 3번만에 구속…민정수석때 사찰 결...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