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DJ 비자금 제보자 박주원?”…‘DJ 복심’ 박지원이 밝힌 입장 [전문]
기사입력 2017-12-08 09:37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8일 DJ(김대중) 비자금 의혹 제보자가 박주원 국민의당 최고위원이라는 언론보도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2008년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은 법사위와 언론 인터뷰에서 이 사실(DJ 비자금 의혹)을 폭로했던 당시에도 현 박주원 최고위원의 제보라는 풍문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박 최고위원을 몰랐기 때문에 확인하지 못하고 검찰에 맡겼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 전 대표는 허위사실로 판명된 DJ 비자금을 주성영 의원에게 제보한 박주원 최고위원이 당시 대검찰청 정보관이었다며 이같은 사실이 사정당국자에 의해 밝혀졌다는 보도에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이어 검찰 내부에 이러한 내용이 제보됐다면 검찰 스스로 밝혀 국민 신회를 회복하라며 수사를 촉구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다음은 박지원 의원이 밝힌 입장 전문

2008년 당시 한나라당 주성영 의원은 법사위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이러한 사실을 폭로한 바가 있습니다.

이에 김대중평화센터는 비자금에 대한 가짜뉴스가 많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그때도 현 박주원 최고위원의 제보라는 풍문도 있었지만 저는 당시 박 최고위원을 몰랐기 때문에 확인한 바는 없고 검찰의 수사에 맡겼습니다.

그러나 주성영 의원께서는 믿을 수 있는 제보자로부터 입수한 사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뒤늦게 2010년 허위사실로 사건이 종결되고 폭로한 주의원은 벌금 300만원형을 받았습니다.이러한 사실이 사정당국자에 의해 밝혀졌다는 보도에 충격을 금할 수 없습니다.

현재도 이러한 가짜뉴스로 고인의 명예에 심대한 타격을 가하고 있으며 유족은 물론 측근들에게도 피해가 막심합니다

검찰은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조사 해 밝힐 것을 촉구합니다.

더욱 검찰 내부에서 이러한 내용이 제보되었다면 검찰의 국민적 신뢰를 위해서도 검찰 스스로 밝혀야 합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손학규 급부상…국민의당 비대위원장ㆍ통...
  • ▶ ‘한국 기자폭행’ 외신은 경악-中언론은...
  • ▶ 우병우 3번만에 구속…민정수석때 사찰 결...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