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2.6%대 최저금리은행 어디" 주택·아파트담보대출 금리비교사이트 인기
기사입력 2017-12-26 17:12 작게 크게

- 아파트담보대출, 주택담보대출 최저금리은행은 어디일까? 최근 금리비교서비스 각광

최근 들어 예전에 받아두었던 주택담보대출이자가 부담되어 이자싼 곳, 최저금리은행으로 갈아타기를 알아보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일반인들이 현 시점에서 최저금리은행이 어디인지, 어떻게 하면 아파트담보대출이자를 많이 줄일 수 있는 지 알아보려면 쉬운 일이 아니라고 한다. 그래서 최근에는 인터넷을 통한 은행별 주택담보대출금리비교서비스가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한다. 간단한 고객정보만 입력하거나, 전화신청만으로 시중은행의 최신 금리정보를 빠르게 알 수 있기 때문이다.

# 서울시에 거주하는 K씨는 3년 전에 아파트를 구입하면서 4억 원 대출을 연3.8%로 받았고, 최근 높은 대출이자로 걱정하다 친구의 권유로 인터넷으로 아파트담보대출금리를 은행별로 비교해주는 사이트를 통해 연2.6%로 갈아타기를 손쉽게 하게 되었다. 그 결과 한 달에 160만 원 내던 이자를 106만원으로 줄이면서, 월40만원씩, 연간 480만원씩 기존대출금도 상환할 수 있게 되어 큰 걱정을 덜게 되었다.

은행별 아파트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 '뱅크아파트' 의 관계자는 "금리추이나, 은행별, 보험사별 금리현황, 담보대출조건 등 주택이나 아파트를 담보로 대출을 받을 때 살펴봐야 할 것들도 많고, 은행이나 보험사 등 금융사들도 많아서 어디가 금리가 저렴한지, 어디가 조건이 좋은지 비교해보려면 하루 이상 시간을 내서 방문하거나, 상담 받지 않으면 힘들다.” 고 말하면서, “이럴 때는 금리비교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면 상담신청 후 채 5분도 되지 않아 각 은행의 최저금리와 조건을 한 눈에 비교해 볼 수 있다." 고 강조했다.
 
금리비교서비스의 관계자는 "시중은행들의 경우 통상적으로 연중 금리우대특별판매를 실시하는데 소비자들이 특별금리시기를 잘 맞춰서 아파트담보대출신청을 하게 되면 가장 좋은 조건으로 담보대출을 받을 수 있다.”며, 이런 주택담보대출의 금리우대특별판매정보도 금리비교서비스를 통하면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현재 아파트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 ‘뱅크아파트’에서 조사한 내용에 따르면 현재 A은행이 아파트담보대출금리를 우대금리항목(소득증빙, 신용카드사용실적, 대출이용한도금액 등)에 따라서 6개월 변동금리를 최저 연2.6%대로 이용가능하고, 5년 고정금리도 우대항목 적용시 연3.4~3.6%대에서 특별 판매하는 시중은행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금리비교사이트는 모든 서비스가 무료이다. 고객들은 비용 걱정없이, 개인신용정보(주민등록번호)를 제공하지 않아도, 거주하는 주택이나, 아파트현황과 간단한 질문에 답변만 해주면 모든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대표적인 주택담보대출금리비교사이트 ‘뱅크아파트’ (http://bankapt.com)의 경우 홈페이지를 통해 시세조회 후 금리비교상담신청하거나, 간편상담신청접수, 또는 대표전화로 전화접수를 하면 온·오프라인 10년 이상의 전문상담사들의 무료상담을 받을 수 있다.

전 금융권 (은행, 보험사, 농협, 수협, 새마을, 신협, 저축은행, 캐피탈 등)에서 제공하는 주택담보대출, 아파트담보대출, 빌라담보대출, 전세자금보증금담보대출 아파트후순위담보대출, 토지담보대출, 임대아파트보증금대출, 주택구입자금대출(아파트매매잔금대출, 경락잔금대출, 분양잔금대출)부터, 최저금리은행으로 주택담보대출갈아타기에 필요한 금융사의 우대금리와 우대조건을 신용조회 없이 무료로 비교해주고, 포장이사견적비교, 이삿짐센터가격비교, 대출이자계산기, 대출한도조회, 심지어 주택금융공사 U보금자리론이나, 내 집 마련 디딤돌대출의 신청방법과 안내도 무료로 제공받을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김예지 기자 / yjkim@heraldcorp.com

  • ▶ 이재명 지사, ‘그알’ 조폭유착 의혹에 ...
  • ▶ 오늘 영천 40도 육박…밤엔 열대야 "잠은...
  • ▶ 송 국방, 마린온 유족에 “진의 잘못 전달...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