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텔 CEOㆍ전직 CFO, 3개월간 보유주식 ‘매도’…보안결함 알았나
기사입력 2018-01-03 22:17 작게 크게
-美IT 매체 “인텔 관계자들, 지난 석달 간 총 148만 7054주 매도”



[헤럴드경제] 인텔 CPU에서 보안결함이 발견된 가운데, 인텔의 임원 및 관계자들이 지난해 말 다량의 주식을 매도한 사실도 드러나 파장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미국 온라인매체 ‘레저 가제트’(ledger gazette)는 3일(현지시간) 지난 석달 사이 인텔의 주식이 3.3% 하락한 가운데, 인텔의 임원 및 전직 관계자들이 매도세를 주도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텔의 최고경영자(CEO) 브라이언 크르자니치는 지난해 11월 29일 지난해 11월 29일 보유하고 있던 88만 9878주를 매도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이코노믹뉴스 등 미국의 주요 투자전문매체들은 크르자니치가 인텔 내규에 따라 CEO가 최소 보유해야 하는 주식 25만 주에 맞춰놓기 위해 매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한 바 있다. 크라니치가 매도한 주식의 가치는 약3932만 달러(약 419억 5840만 원)에 달한다. 

인텔 CEO 브라이언 크라니치의 지난해 11월 29일자 인텔 보유주식 매도 관련 자료 [사진=레저 가제트]



레저 가제트는 크르자니치의 주식거래 정보를 담은 링크를 게재하며 지난 석달 간 인텔의 내부자들이 약 6580만 달러(약 702억 원)에 달하는 148만 7054주를 지난 석달동안 팔아넘겼다고 밝혔다. 인텔 직원들이 보유한 주식은 전체 주식의 0.08%를 차지한다고 매체는 전했다.

인텔의 2인자이자 최고재무책임자(CFO)였던 스테이시 스미스도 주식을 대량 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레저 가제트는 스미스가 지난해 10월 30일 총 2089만 1465 달러(약 222억 9120만 원) 상당에 달하는 지분 47만 2337주를 매도했다고 했다. 매체는 스미스의 매도 기록이 담긴 링크를 공개했다. 스미스는 지난해 중순 인텔을 떠났다. 

인텔 전직 CFO 스테이시 스미스의 지난해 10월 30일자 인텔 보유주식 매도 관련 자료 [사진=레저 가제트]



앞서 기술 전문매체 ‘더레지스터(The Register)’ 등 외신들은 2일 인텔 프로세서의 치명적인 보안결함을 해결한 패치가 성능저하를 일으킬 수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들은 “아직 벤치마크 중이지만, 업무 및 프로세서 모델에 따라 5~30%까지 성능저하를 일으킬 것으로 예상한다”고 지적했다. 새롭게 보고된 이번 버그는 인텔 프로세서 칩의 설계결함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 자세한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 결함으로 외부 사용자가 커널메모리에 접속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커널메모리 공간엔 암호, 로그인 키 등 중요한 사용자 정보가 보관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나경원 청원 20만…안민석 “서울시장 출...
  • ▶ 허경영 “열애설은 최사랑 측 노이즈마케...
  • ▶ “현송월, 김정은 옛애인 아냐”…현송월...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