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수민 “맞춤법, 띄어쓰기 잘하는 이성에게 매력 느껴”
기사입력 2018-01-08 17:21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를 통해 뛰어난 진행 실력을 뽐내며 주목을 받은 이수민이 조금씩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며 성장하고 있다.

이수민이 bnt가 화보 촬영에 이어 가진 인터뷰에서 먼저 영화 ‘내안의 그놈’에 대한 근황을 들려줬다. 첫 스크린에 도전한 그는 “오랜 꿈이었던 영화에 도전하게 되어 기쁘다. 힘들어도 더 열심히 하려는 원동력이 된다. 작은 목표를 이뤄 뿌듯한 마음이 크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올 상반기 개봉을 앞둔 ‘내안의 그놈’을 촬영하고 있는 이수민은 “호흡을 맞추는 진영 오빠와 라미란 선배님이 연기적인 고민에 대해 도움을 주셨다”라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고, 현재 나이로 할 수 있는 작품이 한정적이다 보니 성인이 되고 싶은 생각을 종종 했다며 연기에 대한 고민도 털어놓았다.

작년 한 해도 MBC 드라마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을 통해 사극에 도전하며 새로운 연기를 선보인 이수민. 사극 연기를 해본 소감을 묻자 그는 “중저음인 내 목소리 톤이 사극과 잘 맞아 긴장했던 것보다 잘 할 수 있어서 다행이었지만 너무 추워서 고생을 많이 했다”라고 답했다.

또한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연 그는 “부족했으니 당연한 일이었다. 오히려 그런 소리가 나 자신을 자각할 수 있어 더 좋았다. 논란 없이 처음부터 칭찬을 받았으면 자신만만해져 연기를 더 소홀히 했을지도 모르겠다. 비난이 아닌 비판은 어느 정도 들을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어린 나이에도 강한 마음과 성숙한 답변을 했다.

앞으로 도전하고 싶은 장르에 대한 질문에 그는 “교복을 벗기 전에 드라마 ‘학교’와 같은 청춘 로맨스 작품을 꼭 찍어보고 싶다”라고 답했고, “조금 더 나이가 들면 누아르 장르에 도전하고 싶은 목표가 있다. 김옥빈, 전지현 선배님처럼 여자가 누아르 작품을 연기하는 모습이 너무 멋있다”고 덧붙였다.

이수민은 롤모델로 전지현을 꼽으며 ‘엽기적인 그녀’, ‘암살’등 좋은 작품에서 자신만의 뚜렷한 색으로 다양한 캐릭터를 소화하는 모습이 멋있다며 존경하는 마음을 전했다.


그는 진행 노하우에 대해 책 읽는 습관을 꼽으며 “어휘 선택이나 말하는 실력은 책을 많이 읽어야 하는 것 같더라. 책을 좋아해 한 달에 5~6권 정도 자주 읽는데 진행하는 데 있어서 책을 읽는 습관이 큰 도움이 되었다”라고 말했다.

다재다능한 모습으로 국민 여동생 타이틀을 가진 그는 다양한 분야에 도전할 생각은 없냐는 질문에 “지금은 연기에 집중하기에도 벅차기 때문에 다른 분야에 도전하고 싶은 마음은 없다. 그저 배우라는 직업 안에 내가 연기하고 싶은 직업이 많아질 뿐이다. 한 길을 가고 싶고 연기로 인정받고 싶다”라고 답하며 연기에 대한 소신 있는 모습을 드러냈다.

평소 털털한 성격으로 주변 친구들이 많은 이수민은 친한 연예인으로 프리스틴, 트와이스 다현을 언급하며 꾸준히 연락하고 친분을 유지한다고 전했고, 이상형에 관한 질문에 그는 맞춤법과 띄어쓰기를 잘 하는 이성에게 매력을 느낀다고 답했다.

/wp@heraldcorp.com

  • ▶ 북한 귀순 병사 오청성 “사망사고 내고 ...
  • ▶ 가상화폐 거래실명제 30일 시행…"실명만...
  • ▶ 조윤선 오늘 2심 선고..구속 가능성은?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