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빙상연맹 "北피겨, 평창 참가 위한 기술적 요건 충족"
기사입력 2018-01-11 09:06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 선수들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은 ”북한의 공식 요청이 있을 경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ISU는 10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북한 빙상 선수들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포함한 남북한 정부의 논의에 주목했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ISU는 이어 ”북한 피겨 페어 선수들은 평창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해 필요한 기술적 요건을 충족했다“며 ”다만 북한올림픽위원회가 마감 시한까지 참가 여부를 확인해주지 않아 출전권이 차순위인 일본에 넘어갔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렴대옥-김주식 조는 지난해 9월 ISU 네벨혼 트로피 대회에서 페어 종합 6위에 오르며 평창올림픽 출전권을 자력으로 확보했으나 ISU가 정한 시한인 지난해 10월 말까지 출전권 사용 여부를 통보하지 않았다.

ISU는 ”북한올림픽위원회가 공식적으로 엔트리를 요청한다면, IOC가 엔트리 요청 승인 및 평창올림픽 페어 참가팀 확대와 관련된 최종 결정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장웅 북한 IOC 위원은 북한의 올림픽 참가 논의를 위해 스위스 로잔을 찾아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만났으며, IOC는 오는 20일 남북한 올림픽위원회가 만나 북한의 참가 종목과 선수단 규모 등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경공모 회원 “드루킹, 기대 안차자 노회...
  • ▶ 조폭 의혹 코마트레이드 이준석, 성남 표...
  • ▶ 심상정, 노회찬 사망에 침통한 표정…입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