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가 알아서 주차장 찾아 이동…‘자동 발렛주차’ 기술 연내 나온다
기사입력 2018-01-11 09:25 작게 크게
-현대모비스, CES서 개발 선언
-4개 전동바퀴 완전히 따로 노는 ‘e-코너’ 도 2021년까지
-“매출대비 R&D 비중 2021년까지 10%로 끌어올릴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동차가 알아서 주차장을 찾아 이동하는 ‘자동 발렛주차 기술’을 현대모비스가 올해 안에 개발하겠다고 선언했다.

세계 최대 가전·IT(정보통신) 전시회 ‘CES 2018’에 참가한 현대모비스는 10일(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자사 부스(전시관)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기술 발표회’를 진행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따르면 모비스는 우선 원격주차지원(RSPA) 기술을 올해 초 양산 차에 적용할 계획이다. 이 기술은 운전자가 차량 외부에서 스마트키 버튼을 누르면 차가 초음파 센서 등을 활용해 자동 주차하는 기술이다. 다만 운전자가 차량 주차 공간을 미리 확인한 뒤 차에서 내려야만 이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더 진보된 ‘자동발렛주차(AVP)’ 기술의 경우 올해 말까지 개발이 완료된다. AVP는 탑승자가 마트나 식당 등 입구에 내리면 차가 스스로 지상·지하 주차공간을 찾아 이동하는 기술이다. 초음파·카메라·라이다(물체인식 센서)와 고정밀 맵(지도), 건물 주차시스템과의 통신 등이 필요한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시스템이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의 4개 바퀴가 각각 전기 모터로 따로 구동, 정지, 조향(방향조정)할 수 있는 ‘이-코너’(e-Corner)‘ 기술도 2021년까지 확보할 계획이다.

여기에서 ’코너‘는 자동차에서 네 바퀴가 달린 모서리를 말하는데, 전통적 내연기관 차에서는 엔진의 동력이 여러 구동축을 통해 전달되기 때문에 거의 바퀴 자리가 고정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전기차나 수소전기차(FCEV) 등 친환경 차에서는 엔진과 드라이브샤프트(엔진 동력을 바퀴에 전달하는 가로 구동축) 등이 필요 없기 때문에 현대모비스의 ’이-코너‘ 구조가 가능하다.

’이-코너‘가 적용된 차량의 4개 바퀴는 독립된 만큼, 차 제조업체가 소비자의 요구에 따라 4개 바퀴의 배열, 폭, 휠베이스(앞·뒷바퀴 거리) 등을 자유롭게 조정해 차량 크기(소·중·대형), 2륜 또는 4륜 구동, 디자인 등을 맞춤형으로 제공할 수 있다.

고영석 현대모비스 연구기획실장(상무)은 ”그동안 부품 매출의 7% 가량을 연구개발에 투자해 왔다“며 ”오는 2021년까지 이 비중을 1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전체 연구개발비 중 50%를 자율주행 센서와 지능형음성인식, 생체인식 등 정보통신(ICT) 분야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노회찬 빈소 찾은 유시민 ‘오열’…이정...
  • ▶ 이재명, “사실관계 확인 안 된 조폭연루...
  • ▶ 이름값 한 ‘대서’…경산 39.9도 올 최고...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