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금산 출렁다리, 지상 100m에 떠있는 위엄…“성인 1285명 무게 견딘다”
기사입력 2018-01-12 06:53 작게 크게
소금산 출렁다리 11일 개통, 원주 관광명소로 떠오르나
야간에도 LED로 비춰 관광객 유치

소금산 출렁다리.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강원도 원주시 소금산 등산로에 출렁다리가 드디어 개통했다. 암벽 봉우리를 연결해 만들어 지상 100m에 떠있는 이 다리는 지역의 관광 명소로 떠오를 예정이다.

소금산 출렁다리는 지난해 8월 착공해, 5개월 만에 완성됐다. 소금산 출렁다리는 길이 200m, 폭 1.5m로 산악보도교 중 국내에서 가장 긴 길이를 자랑한다. 지름 40㎜ 특수도금 케이블이 여덟 겹으로 묶여 양쪽 아래위로 다리를 지탱한다.

몸무게 70㎏이 넘는 성인 1285명이 동시에 지나갈 수 있으며 초속 40m 강풍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했다.

자연경관 훼손을 최소화하고자 무주탑 현수교로 만들었다.

출렁다리에 올라서면 섬강 비경과 원주시 지정면은 물론 경기도 양동지역까지 한눈에 들어온다. 야간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출렁다리와 데크에 LED 조명을 설치했다.

출렁다리와 전망대 이용료는 올해까지 무료이며 통행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동절기에는 오후 5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평창 北 체제 선전장” 나경원 서한에…...
  • ▶ 종로 여관 방화참변…“가난해서” 달방人...
  • ▶ 전국 눈ㆍ비 소식…내일부터 일주일 강추...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