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해투3' 한은정, 남자친구 삼고 싶은 연예인…조세호, 류준열 밀어냈다
기사입력 2018-01-12 08:46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데뷔 17년차를 맞은 배우 한은정이 뒤늦게 터진 남다른 예능감으로 안방을 초토화 시켰다. 그녀는 급기야 남자친구 삼고 싶은 연예인으로 류준열을 밀어내고 개그맨 조세호를 꼽아 주위를 놀래키기도 했다.

11일 저녁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해투3)’는 해투동-랜선여친 특집 편과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 편으로 꾸며졌다.

11주 만에 안방으로 컴백한 한은정, 김지민, 채연, 정채연이 출연한 ‘해투동’은 편안하고 유쾌한 웃음을 유감없이 발휘해 시청자들의 오랜 기다림에 화답했다.

KBS 2TV ′해피투게더3(해투3)’화면 캡처.


이날 한은정은 막춤과 함께 확 변한 모습으로 스튜디오에 등장해 MC 유재석을 놀라게 했다. 이어 한은정은 배우 데뷔 17년만에 예능 프로그램 4개의 MC로 활약하고 있는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한은정이 예전에는 끼를 숨기려고 얌전을 많이 떨다보니 무척 힘들었다고 고백하자 박명수가 “확 변한 이유가 뭐냐?”고 되물었다. 한은정은 “그래선 안될 것 같더라. 원래의 제 모습으로 살자 싶었다”며 뼛속부터 예능인이었음을 털어놨다.

개그맨들과 호흡이 잘 맞는 것 같다고 밝힌 한은정은 급기야 유재석에게 “(예능 파트너로) 엄현경과 나 중에 선택해라”고 급습질문을 던졌다. 유재석이 1초의 고민도 없이 “엄현경이요”라고 답하자 한은정은 “저 왜 부른거예요? 저 그렇게 마음 넓지 않아요”라며 욱하는 모습을 보여 배꼽을 잡게 했다.

이날 한은정은 숨겨진 연애사와 독특한 연애 스타일을 공개해 MC들로부터 “차라리 동굴 들어가서 마늘하고 쑥을 먹겠다. 남자친구 되기 너무 어렵다” “워너원 되기보다 힘들 것 같다”며 혀를 내둘렀다.

한은정은 또 남자친구 삼고 싶은 연예인으로 ‘류준열’을 꼽았다가 “조세호씨로 바뀌었다”며 깜짝 고백을 해 조세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해피투게더3’의 전국 시청률은 지난 주 대비 1.8%포인트 상승한 5.4%, 수도권 시청률은 무려 2.4%포인트 상승한 5.8%를 기록하며 동시간 예능프로그램 중 1위에 등극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평창 北 체제 선전장” 나경원 서한에…...
  • ▶ 종로 여관 방화참변…“가난해서” 달방人...
  • ▶ 전국 눈ㆍ비 소식…내일부터 일주일 강추...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