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행복의 버거’…5년간 20만명과 나눴다
기사입력 2018-01-12 09:07 작게 크게
-매주 800여개 버거 전달…1700여개소에 나눔활동

[헤럴드경제=김지윤 기자] 맥도날드(대표이사 조주연)는 ‘행복의 버거’ 캠페인을 통해 지난 5년간 20만여개의 행복의 버거를 지역사회에 기부했다고 12일 밝혔다.

‘행복의 버거’ 캠페인은 우리 주변의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해 애쓰는 구성원에게 든든한 한 끼 식사를 제공하고자 2013년 시작된 활동으로, 5년 동안 꾸준히 이어져 맥도날드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 자리 잡았다. 맥도날드는 전국 지역아동센터에 매주 800여개의 행복의 버거를 전달해 왔으며, 지역아동센터를 포함해 다양한 기관과 단체 1700여개소에 행복의 버거를 통해 따뜻한 사랑을 전해왔다.

맥도날드 직원들과 로날드 맥도날드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와 격려의 의미로 행복의 버거를 전달하고 있다.


2013년 10월, 인천 지역의 아동보육시설에 행복의 버거 100인분을 전달한 것을 시작으로, 전국 아동복지시설의 어린이들, 병원에서 일상을 보내야 하는 어린이 환우와 가족들, 그리고 새터민들에게도 버거를 기부했다. 장애를 가진 자녀를 훌륭히 양육하는 부모들에게도 행복의 버거가 찾아갔다.

가장 최근에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공식 파트너사로서,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노력하는 자원봉사자들에게 행복의 버거를 전달했다. 행복의 버거와 함께 맥도날드의 최고행복책임자(CHOㆍChief Happiness Officer)인 로날드 맥도날드가 함께 찾아가 마술쇼와 게임 등 다채로운 즐길 거리를 통해 어린이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하기도 했다.

조주연 한국맥도날드 대표는 “지난 5년간 ‘행복의 버거’ 캠페인을 통해 한국 사회의 다양한 이웃들에게 의미 있고 든든한 한 끼를 제공할 수 있었음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맥도날드는 관심이 필요한 이웃들에게 사랑을 실천하고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summmer@heraldcorp.com
  • ▶ 안민석 “주진우 ‘김부선 스캔들’ 진실...
  • ▶ 문성근 ‘김부선 스캔들’ 얽히자…“어처...
  • ▶ 배현진 낙선 인사 “행복하고 감사했다”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