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北, 핵실험 계속하나…“풍계리 서쪽갱도 굴착 가속”
기사입력 2018-01-12 09:16 작게 크게
-38노스 위성사진 분석…“향후 핵실험 대비 화동 지속”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민간 인공위성을 이용해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의 동향을 분석한 미국 전문가들은 11일(현지시간) 북한이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열어두기 위해 서쪽 갱도에서 굴착활동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로스앨러모스 국립연구소(LANL)의 핵실험 전문가 프랭크 파비안 등은 11일(현지시간)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 기고문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상업용 인공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 “작년 12월 내내 서쪽 갱도 입구 주변에서 광차와 인력들이 목격됐고, 파낸 흙을 쌓아둔 흙더미가 현저하게 늘어났다”고 밝혔다. 

[사진=38노스ㆍ연합뉴스]


이들은 지난해 12월 28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보면 서쪽 갱도 입구에 약 9대의 광차가 있고, 흙더미 위에는 새로운 길이 난 것이 보인다고 설명했다. 핵실험장 남쪽 지원 단지 안에는 100~120명가량의 사람이 7개로 무리를 지어있는 모습도 포착됐다고 했다. 이들은 북한의 활동들이 향후 핵실험 가능성을 유지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파비안 등은 지난해 12월 11일 기고에서도 서쪽 갱도 입구 주변에 차량과 사람들이 일상적으로 보이고, 파낸 흙을 쌓아놓는 야적장과 갱도 입구 사이를 광차들이 오가며, 야적장에 새로운 흙더미가 쌓이고 있는 점 등을 지적하며 “서쪽 갱도 입구에서 터널 굴착이 이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북한은 현재 핵무기는 협상대상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북한의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9일 남북 고위급 당국회담에서도 “남측 언론에서 고위급 회담에서 비핵화 문제가 논의된다는 얼토당토않은 얘기가 있다”며 “왜 북남 사이 관계가 아닌 (비핵화) 문제를 북남 사이에 박아넣고 또 여론을 흘리게 하고 불미스러운 처사를 빚어내느냐”고 말했다. 비핵화는 논의대상이 아니라는 것이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도 새해 첫 공개활동으로 국가과학원을 시찰하며 핵보유에 대한 의지를 시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2일 김 위원장이 국가과학원을 시찰하며 “자립적 민족경제의 토대가 있고 우리가 육성한 든든한 과학 기술역량과 그들의 명석한 두뇌가 있기에 적들이 10년, 100년을 제재한다고 해도 뚫지 못할 난관은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munjae@heraldcorp.com

  • ▶ “평창 北 체제 선전장” 나경원 서한에…...
  • ▶ 종로 여관 방화참변…“가난해서” 달방人...
  • ▶ 전국 눈ㆍ비 소식…내일부터 일주일 강추...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