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영역파괴 유통가 ①] 3000억 시장 ‘10대 화장품’에 꽂힌 편의점
기사입력 2018-01-13 12:39 작게 크게
-편의점 3사, 1020 타깃 색조화장품 경쟁

-“가성비,접근성 면에서 새 구매채널 부상 기대”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과거 편의점에서 살 수 있는 뷰티제품은 여행용 스킨ㆍ로션 세트 정도였다. 썬크림, 클렌징 티슈 등으로 그 품목이 늘더니 최근엔 색조 화장품까지 편의점 매대에 등장했다. 특히 편의점업계는 10대 전용 화장품 시장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국내 10대 화장품 시장은 매년 20%씩 성장해 2016년 기준으로 약 3000억원 규모를 넘어섰다. 

편의점 GS25가 토니모리와 협업해 론칭한 색조 화장품 ‘러비버디’


13일 업계에 따르면, 편의점 GS25는 화장품 브랜드 토니모리와 손잡고 전용 색조화장품 브랜드인 ‘러비버디’를 지난 11일 론칭했다. 메이크업 베이스 역할을 하는 ‘톤업크림’(5500원)과 피부 색감을 정비하는 ‘올인원쿠션’(5500원), 마무리 및 수정용 파우더 ‘뽀얀파우더팩트’(5500원), ‘틴트2종’(각 3900원), ‘마스카라’(3900원) 등으로 구성됐다.

판매 타깃에는 20대 뿐 아니라 10대도 포함돼 있다. 따라서 10~20대의 접근성이 좋은 점포 500점을 시작으로 연내 1000점까지 전용 매대를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앞서 세븐일레븐도 10~20대 전용 색조화장품 브랜드 ‘0720’을 지난해 3월 선보였다. 타깃 연령층을 고려해 유해 성분을 최소화해 피부 자극을 없도록 하는데 중점을 뒀다.

세븐일레븐 관계자는 “편의점이 종합 생활편의공간으로 진화해 나가고 있다는 점에서 식품 위주의 상품 구성을 뛰어넘어 비식품군에서 차별화된 상품들이 새로운 경쟁력이 될 것으로 보고있다”고 했다.

업계 1위인 CU도 로드숍 브랜드인 에뛰드하우스와 손잡고 1020 타깃의 ‘CU 에뛰드 미니케어 시리즈’를 지난해 11월 내놨다. 아기자기한 디자인에 주력했다는 점에서 10대 구매자들을 염두에 뒀다는 분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갑 얇은 10대 청소년들에게 합리적 가격의 화장품을 제공하면서 접근성도 좋다는 점에서 편의점이 10대들의 새로운 화장품 구매채널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ham@heraldcorp.com





  • ▶ 다스-청와대 연결고리 압수수색… MB 조이...
  • ▶ 민주당 “나경원, 美에 전술핵 조르던 홍...
  • ▶ 홍준표 “한국당 내 충치같은 사람 있다,...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