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그룹 김영훈 회장, UAE 방문…에너지 협력 논의
기사입력 2018-01-13 08:10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세계에너지협의회(WEC) 회장을 맡고 있는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이 UAE를 방문했다.

김 회장은 세계적 싱크탱크인 ‘애틀랜틱 카운슬(Atlantic Council, 대서양협의회)’이 주최하는 제2회 ‘글로벌 에너지 포럼(Global Energy Forum)’에 패널리스트로 참가하고, UAE 정부 및 2019 아부다비 세계에너지총회 조직위원회 핵심 인사들을 만나 총회 준비상황을 점검한다.


김 회장은 이에 앞서 10일 UAE 바라카 원전을 방문해 원전 건설 진행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받았다.

김 회장은 11일 아부다비 에너지국장 아와이다 무르쉐드 알리 알 마라(Awaidha Murshed Ali Al Marar), 아부다비 국영전시회사인 ADNEC CEO 후메이드 마타르 알 다헤리(Humaid Matar Al Dhaheri), 에미레이트 원전(ENEC) CEO 모하메드 알 하마디(Mohamed Al Hammadi)등과 만났다.

2019년 아부다비에서 진행될 제 24회 WEC 세계에너지총회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성공적인 개최 방안 논의하기 위해서다. 또한, UAE와 WEC 및 한국과의 에너지 협력에 관해서도 논의했다.

김 회장은 또 12일부터 13일까지 양일간 열리는 ‘애틀랜틱 카운슬 글로벌 에너지 포럼’에 참석한다. 이 포럼은 최근 방한한 UAE 행정청장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Khaldoon Khalifa Al Mubarak)와 UAE 에너지 장관 수하일 빈 모하메드 알 마즈루이(Suhail bin Mohammed Al-Mazrouei) 등 거물급 인사들이 대거 참석하는 주요 국제 에너지 행사로, 세계 각국의 정부대표와 에너지기업 CEO들이 모여 세계 에너지시장 전망과 급변하는 에너지 산업에 대한 예측 및 전략을 모색하는 자리다.

올해는 ▷에너지 전환의 지정학적 관계 ▷전기산업분야 급성장과 변화 ▷글로벌 에너지 분야의 투자 및 금융 ▷에너지 분야를 이끄는 여성의 역할 등을 핵심 주제로 토론한다.

김 회장은 12일 진행되는 CEO 특별 토론 세션 ‘2018 에너지 시장 전망 – CEO 관점’에 유일한 아시안 패널로 참석한다. 세계에너지협의회(WEC) 회장으로서 2018년 글로벌 석유, LNG 시장 전망, 아시아 에너지 시장의 등에 대해 통찰력 있는 견해를 제시할 예정이다.

김영훈 회장은 “10일 바라카 원전을 둘러보고 여러 UAE 정부와 민간분야 인사들을 만났는데 세계적인 산유국임에도 불구하고 원전, 신재생에너지 등을 에너지 믹스에 대폭 확대하는 등 에너지산업을 과감하게 개편하려는 UAE의 열정과 원대한 계획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라며 “앞으로 UAE 등 중동지역 국가의 자원과 자본 그리고 우리의 기술력이 합쳐지면 세계 에너지 시장에서 큰 파급력을 지닌 긍정적 변화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UAE 방문 일정을 마치고 스위스로 이동해 세계경제포럼(WEFㆍ다보스 포럼)에 참가할 예정이다.

jinlee@heraldcorp.com

  • ▶ 이재명 지사, ‘그알’ 조폭유착 의혹에 ...
  • ▶ 오늘 영천 40도 육박…밤엔 열대야 "잠은...
  • ▶ 송 국방, 마린온 유족에 “진의 잘못 전달...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