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파 속 몸은 골골 ①] 면역력 뚝…대상포진ㆍ류마티스 관절염 조심
기사입력 2018-01-13 12:41 작게 크게
-계속되는 영하권 날씨…면역력 저하로 다양한 질환 발생

-신경계 질환 대상포진, ‘발진 후 72시간’ 골든타임 지켜야

-자가면역질환 류마티스 관절염ㆍ강직성 척추염 대비해야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최근 전국 곳곳에 한파ㆍ대설특보가 발령되는 등 엄동설한(嚴冬雪寒)을 실감하게 하는 날씨가 계속됐다. 이처럼 추운 날씨 속에 신체의 면역력은 저하된다. 외부 바이러스, 병원균 등의 침투ㆍ증식을 막는 면역력이 무너지면 다양한 질환에 노출될 수 있다.

최근 무섭게 발호하고 있는 독감이 대표적 예다. 그 밖에 극심한 통증을 유발하는 대상포진은 물론 자가면역질환인 류마티스 관절염, 강직성 척추염 등의 질환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전문의들은 입을 모은다.

▶대상포진, 발진 후 72시간 ‘골든타임’ 지켜야=대상포진은 어릴 적 수두를 앓았던 사람의 몸 안에 바이러스가 잠재돼 있다가 성인이 된 후 다시 발현되면서 발생하는 질환이다.

부평힘찬병원의 이성중 대상포진클리닉 원장(마취통증학과 전문의)은 “대상포진의 발병은 신체의 면역학적 기능을 담당하는 T세포와 밀접하게 연관된다. T세포는 노화, 만성질환 등으로 인해 기능이 저하된다”며 “노화가 진행되는 50~60대 이상에서 대상포진 발병률이 높지만, 최근에는 스트레스를 받거나 잦은 야근, 과음 등으로 면역력이 저하된 젊은 층에서도 대상포진 발생 빈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상포진의 발병 초기에는 국소적인 통증, 몸살 기운이 느껴지는 등의 증세가 나타난다. 그러다 3~4일이 지나면 신경절이 지나는 피부의 편측에 띠 모양으로 피부 발진이나 수포가 생긴다. 피부 이상 증상 때문에 대상포진은 표면적으로 봤을 때 피부 병변이라고 여겨질 수 있다. 그러나 우리 몸의 신경을 따라 증식하는 바이러스가 근본 원인인 만큼 신경 치료가 반드시 필요한 신경계 질환이다.

이 원장은 “대상포진은 계절에 상관없이 산발적으로 일어난다”면서도 “체력과 면역력이 떨어지면 발병률이 높아져 겨울철에 특히 관리가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대상포진을)제대로 치료하지 않거나 치료 시기를 놓칠 경우에 후유증이 크다”며 “발진 후 72시간 이내에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고 신경 치료를 해 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때문에 평소 면역력을 높이는 생활 습관을 지키면서 스트레스를 잘 관리해야 한다. 충분한 수면, 규칙적인 식사와 함께 과음, 과로는 피해야 한다. 추운 날씨로 야외 운동이 어렵다면 실내에서라도 스트레칭을 꾸준히 해 주면 체력 보충에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T세포 기능이 저하되기 시작하는 50대 이상은 대상포진 예방접종이 효과적이다. 이 원장은 “(대상포진 예방접종은)50대 이상 대상포진을 앓지 않은 사람 중 약 50~60%의 예방 효과가 있다”며 “대상포진이 발병하더라도 신경통이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겨울철 추운 날씨, 류마티스 관절염 통증 악화시켜=세균, 바이러스, 스트레스, 영양 섭취 불균형으로 면역력이 저하돼 발병하기 쉬운 류마티스 관절염은 대표적 자가면역질환이다. 자가면역질환은 외부에서 나쁜 물질이나 균이 신체에 침투했을 때 이를 막아주는 면역 체계가 엉뚱하게 멀쩡한 정상 세포를 공격하는 질환이다. 

계속되는 추운 날씨 속에 신체의 면역력은 저하된다. 외부 바이러스, 병원균 등의 침투ㆍ증식을 막는 면역력이 무너지면 다양한 질환에 노출될 수 있다. 대상포진, 류마티스 관절염 등이 대표적이다. 대상포진으로 통증을 호소하고 있는 한 젊은 여성. [제공=힘찬병원]


확실한 발병 원인을 모르며 완치 방법이 없어 환자를 더 힘들게 하는 류마티스 관절염은 겨울철 추운 날씨가 통증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유 없이 손가락이 퉁퉁 붓고 아픈 것을 시작으로 관절이 뻣뻣한 증상이 1시간 이상 지속되며, 식욕과 체중이 줄고 쉽게 피곤해지기도 한다.

강북힘찬병원의 백경일 병원장(신경외과 전문의)는 “(류마티스 관절염의)통증을 줄이기 위해서는 아침저녁에는 조심스럽게 활동하고 낮에는 신체 활동을 적극적으로 하는 것이 좋다”며 “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면역력을 저하시킬 수 있는 음주, 흡연 등을 자제하고 자극적이고 기름진 음식은 피하는 등 식습관을 개선해야 한다.통증을 완화시켜 주고 관절의 변형을 막는 약물이 많이 개발돼 얼마든지 관리할 수 있다”고 했다.

남성의 경우 강직성 척추염을 주의해야 한다. 강직성 척추염은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으나 HLA-B27이라는 유전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 면역력이 떨어진 경우, 세균 감염 등 다양한 요인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의학계에서는 보고되고 있다.

여성보다 남성 발병률이 2~3배 높고, 척추ㆍ엉덩이 ㆍ무릎관절이 붓고 발꿈치, 갈비뼈에 통증을 느끼기도 한다. 만약 방치해 악화되면 허리, 등, 목이 굽은 채로 굳어 허리를 펼 수가 없다. 완전히 굳지 않더라도 허리가 뻣뻣하고 지속적인 통증으로 오랜 기간 고생할 수 있다.

백 병원장은 “강직성 척추염은 유전적인 원인이 큰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면역력이 약화될 때 발생하는 경우가 많지만 조기에 진단해 적절히 치료한다면 척추 강직을 완화시킬 수 있다”며 “젊은 남성 중 이유 없이 허리나 골반에 일정 기간 이상 통증이 지속되면 병원을 찾을 것을 권한다”고 당부했다.

ken@heraldcorp.com





  • ▶ 다스-청와대 연결고리 압수수색… MB 조이...
  • ▶ 민주당 “나경원, 美에 전술핵 조르던 홍...
  • ▶ 홍준표 “한국당 내 충치같은 사람 있다,...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