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한은, 성장률 전망 3%로 올릴까…금융위, 취약차주 지원안 내놓는다
뉴스종합|2018-01-13 09:21
[헤럴드경제=온라인뉴스]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다음주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올해와 내년 경제 성장률 전망도 내놓는다. 전망치가 3%로 상향조정될지 관심이다.

한은은 18일 새해 첫 금융통화위원회를 개최한다.

기준금리는 연 1.50%로 동결된다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이다.

이주열 총재는 지난해 11월 금통위에서 금리를 인상한 뒤 추가 인상은 신중하게 결정한다는 입장을 유지해왔다.

이날 관심은 한은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연 2.9%에서 3% 이상으로 상향조정하는지다.

지난해 성장률이 애초 전망보다 훨씬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면 올해 성장률은 조정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한은은 이날 내년 성장률 전망도 처음 공개한다.

같은 날 금융위원회는 취약ㆍ연체차주 지원방안을 발표한다.

연체 전과 후 단계로 나눠 차주별 지원 방향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시중 자금이 혁신ㆍ중소기업 등 생산적 분야로 갈 수 있도록 금융권 자본규제 개선 방안도 내놓는다.

금융위는 15일엔 금융혁신 추진방향을 발표한다. 금융 쇄신, 생산적 금융, 포용적 금융, 경쟁 촉진 등 4대 전략 아래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주요과제가 담길 예정이다.

기획재정부는 궐련형 전자담배 가격 인상을 앞두고 매점매석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15일부터 3주간 현장점검에 나선다.

onlinenews@heraldcorp.com



[사진=헤럴드경제 DB]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