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여성 12명 메콩강 건너다 배 뒤집혀 2명 익사"
기사입력 2018-01-13 14:06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으로 향하던 탈북여성 12명이 라오스·태국국경의 메콩강을 건너다가 배가 뒤집혀 일행 중 2명이 익사했다고 한 대북인권단체 관계자가 13일 전했다.

이들은 지난 4일 중국 산둥(山東)성에 집결해 한국행을 위해 출발했으며, 베트남과 라오스를 거쳐 태국을 경유하려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사진=123rf]


대북인권단체 관계자는 “원래 10명 정도가 타는 쪽배에 인원을 초과해 태운 것이 사고의 원인 같다”며 “10명은 라오스 쪽으로 다시 헤엄쳐 돌아갔다가 다른 배를 타고 태국에 도착해 현재는 태국 경찰이 이들의 신병을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 탈북여성 대부분은 인신매매로 중국에 팔려간 사람들이라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사망자 가운데 20대 여성의 시신은 발견됐으나 50대 여성의 시신은 아직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오늘 영천 40도 육박…밤엔 열대야 "잠은...
  • ▶ 이재명 38억 남경필 35억 김영환 9억 선거...
  • ▶ 최저임금 논란…근본적 인식 차이 보이는...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