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장서희, 한ㆍ중ㆍ대만 합작드라마 출연료 10억
기사입력 2018-01-13 22:09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배우 장서희가 출연하면서 과거 그의 출연료가 회자되고 있다. 아역 배우 출신인 장서희는 1972년 생으로 1981년 한 마요네즈 광고로 데뷔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서희는 1990년대 본격적으로 배우의 길을 걸은 뒤 허준, 태조 왕건, 인어아가씨, 아내의 유혹, 언니는 살아있다 등에 출연하면서 인기를 누렸다.

장서희는 특히 자신이 주연을 맡은 ‘인어아가씨’(2002~2003년)가 중국에 방송되면서 해외로 진출했다.

JTBC 화면 캡처


장서희는 중국에 진출한 당시 2012~2013년 약 500억원의 제작비가 투입된 대작 ‘수당영웅’, ‘림사부재수이’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장서희는 특히 한국과 중국, 대만이 합작해 만든 드라마 ‘경자서경기’에서 1인 2역을 연기하면서 최고 수준인 10억원을 출연료로 받았다.

한편 미혼인 장서희는 13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서 “연예인이 아닌 직업을 가진 분들을 만나려면 소개를 받아야 한다”며 “연예인에게 대시를 받은 적이 있다. 이름은 이야기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장서희는 이어 연예인이 누구냐는 질문에 “연하도 있고, 연상도 있다”고 답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빅터 차 “北 비핵화 선언 아닌 핵무기 보...
  • ▶ 출처 불명 돌미나리 식탁에…‘농약 범벅...
  • ▶ 경공모 회원 “드루킹 박근혜에도 접근,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