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 잠실 월드타워로 거처 옮긴다…소공동시대 마감
뉴스종합|2018-01-14 11:20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신격호(95) 롯데그룹 총괄회장이 이번 주에 잠실 롯데월드타워로 거처를 옮긴다.

롯데그룹에 따르면 신 총괄회장은 오는 16∼17일께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34층에서 잠실 롯데월드타워 49층으로 거처를 옮길 예정이다. 정확한 이사 날짜는 신 총괄회장의 건강 상태를 고려해 결정될 것으로 전해졌다.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사진=연합뉴스]


신 총괄회장의 새 거처인 롯데월드타워 49층은 고급 레지던스형 공간이다. 그의 법률 사무를 대리하는 한정후견인과 간병인, 경호원이 머무르는 공간도 같은 층에 들어설 것으로 알려졌다.

신 총괄회장은 1978년 3월 중구 소공동 롯데빌딩 26층에 롯데그룹 운영본부를 발족하며 ‘소공동 시대’를 열었다. 1990년대 중반부터는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34층에 거주해왔다.

이미 신동빈 회장과 롯데지주 임직원 등은 지난해 하반기에 사무실을 롯데월드타워로 옮겼다. 신 총괄회장까지 짐을 싸 잠실로 이동하면 롯데그룹의 40년에 걸친 소공동 시대는 마감되는 셈이다.

ham@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