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으나 마나 스프링클러…“화재시 작동 40% 불과”
기사입력 2018-01-14 11:21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 최근 3년 간 발생한 대형화재 현장에서 스프링클러가 작동한 경우가 40%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유민봉 의원(자유한국당ㆍ비례대표)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2017년 재산피해가 50억원 이상이거나 인명피해가 10명 이상 난 대형화재는 23건이었다.

이중 경기 김포시 고촌읍 제일모직 물류창고(2015년), 이천시 호법면 청백FS(2016년), 대구 중구 대신동 서문시장(2016년), 경기 화성시 반송동 통탄메타폴리스(2017년), 충북 제천시 하소동 두손스포리움(2017년)는 스프링클러 설치 대상이었다. 하지만 화재가 났을 때 스프링클러가 작동한 곳은 김포시 제일모직 물류창고, 대구 대신동 서문시장 등 2곳(40%)이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들 5건의 화재로 35명이 사망하고, 54명이 다쳤다. 제천 화재를 뺀 재산피해액은 약 930억원에 달했다.

유 의원은 “스프링클러는 화재 발생 시 생존율을 높이는 절대적인 장비임에도 불구하고 관할 당국이 스프링클러 미작동에 대한 재발방지 대책을 세우지 않는 것은 실책”이라고 지적했다.

한국소방안전협회가 작성한 ‘주택용 간이스프링클러 설비의 화재안전기준 개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시설에 스프링클러를 설치할 경우 화재 시 사망확률은 74%, 재산피해는 최대 3분의 2까지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방송인 김경란-김상민 전 의원 파경…이혼...
  • ▶ 정부 "토론토 차량돌진…우리국민 1명 중...
  • ▶ 욕ㆍ주먹질…파주 공무원들, 기강해이 또...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