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분리 안되는 '스마트 가방' 비행기 못탄다
기사입력 2018-01-14 14:12 작게 크게
대한항공 15일부터 운송금지

국제기준 맞춰 발화 예방조치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최근 여행객들 사이에 인기가 높은 ‘스마트 수하물가방(Smart Luggage)’의 항공운송이 제한된다. 대한항공은 15일부터 리튬배터리가 내장된 스마트 수하물가방의 항공 운송을 일부 금지한다고 14일 밝혔다.

스마트 수하물가방이란 내부에 리튬배터리를 장착해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통한 위치 추적, 캐리어 무게 측정, 전동 이동, 자동 잠금, 충전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활용할 수 있는 가방이다. 대한항공은 스마트 수하물가방에 장착된 리튬배터리가 분리되지 않는 모델은 위탁 수하물 탁송, 휴대 수하물 반입 등이 모두 금지하기로 했다.

[사진=게티이미지]


리튬배터리를 분리할 수 있는 모델은 배터리를 뺀 상태로 위탁수하물 탁송이 가능하며, 분리한 배터리는 단락 방지 조치를 한 후 승객이 휴대해야 한다. 휴대 수하물로 기내에 반입할 경우에는 리튬배터리를 장착한 상태로 둬야 한다.

대한항공의 이번 결정은 스마트 수하물가방이 내부 리튬배터리로 인해 과열이나 발화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어 적절한 절차 준수가 필요하다는 규정을 국제항공운송협회(IATA)가 추가한데 따른 조치다.

atom@heraldcorp.com

  • ▶ 빅터 차 “北 비핵화 선언 아닌 핵무기 보...
  • ▶ 출처 불명 돌미나리 식탁에…‘농약 범벅...
  • ▶ 경공모 회원 “드루킹 박근혜에도 접근,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