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정호영 특검 “다스 120억 의혹 인계…검찰이 직무유기”
뉴스종합|2018-01-14 15:38
[헤럴드경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와 관련해 부실수사 의혹에 휩싸인 정호영 전 BBK 특별검사가 수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은 검찰의 책임이라고 정면 반박에 나섰다.

정 전 특검은 14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의 한 아파트 상가 5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은 특검 종료 이후 120억원 횡령 건을 검찰에 정식으로 인계했으며 이 전 대통령과의 관련 여부에 대해서도 철저히 수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의 수사 미진으로 특검이 출범했으며 이후 120억원을 찾아내 관련 수사기록을 인계한 만큼 검찰이 이를 살펴보고 미진한 점과 해야할 일을 검토했어야 했다고 부연했다.

정 전 특검은 “검찰은 두 번에 걸친 수사에도 불구하고 부실수사를 해 특검을 초래했음에도 특검에서 기록을 인계받은 뒤 기록을 전혀 보지 않았다는 전혀 납득할수 없다는 주장을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특검에서 넘겨받은 사건에 대해 검토 후 다스 여직원의 개인 횡령에 대해 입건해 수사할 것인지, 피해 복구가 됐으므로 입건하지 않을 것인지 판단해 그에 따라 일을 했어야 했다”며 “이것을 하지 않은 것은 오히려 검찰의 직무유기”라고 일갈했다. 

정호영 전 ‘BBK 의혹사건’ 특별검사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 아파트 상가 5층 회의실에서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또 “특검은 특검수사 대상 사건을 수사하던 중 특검수사 대상이 아닌 범죄 사실을 발견한 것”이라며 이를 입건해 수사할 권한이 없었다는 점도 강조했다.

정 전 특검은 “당시 생성된 자료 상당수를 파일 형태로 보관하고 있다”며 “의혹이 계속 제기된다면 보관하고 있는 자료를 추가 공개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전 특검은 특검수사 도중 다스의 ‘120억원 횡령’ 정황을 파악하고도 이를 공개하지 않고 검찰에 인계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은 다스 실소유주와 정 전 특검을 검찰에 고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