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車생산 2년 연속 줄었다…세계순위는 6위
기사입력 2018-02-13 08:27 작게 크게
- 세계 10대 자동차 생산국 중 유일하게 2년 연속 ‘후진’
- 중국ㆍ미국ㆍ일본ㆍ독일ㆍ인도 이어 6위는 유지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세계 10대 자동차 생산국 중 한국만 최근 2년 연속 생산량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가별 차 생산량(자국내 생산만 포함·해외공장 생산 제외) 순위에서 한국은 2016년과 같은 6위(411만4913대)를 차지했다.

내수와 수출의 동반 부진 덕에 1년 사이 2.7% 줄어든 수치다.

7위 멕시코(406만8415대)와의 격차는 4만대 수준까지 좁혀졌다.


수출 감소는 미국 시장 수요 둔화와 세단 시장 축소, 중동·중남미의 경기 회복 부진 때문이라고 자동차산업협회는 설명했다.

내수도 신차 효과, 노후 경유차 폐차 지원 등 수요 증가 요인에도 불구하고 개별소비세 인하가 있었던 2016년의 ‘기저효과’ 작용, 가계 부채 증가 등으로 소폭(2.5%)줄었다.

일부 업체의 파업에 따른 생산 차질과 수출 물량 해외 공장 이관 등도 국내 생산 위축의 배경으로 거론됐다.

지난해 세계 자동차 생산 1위는 9년 연속 중국(2901만5400대)이 차지했다. 중국은 전세계 자동차 생산의 29.3%을 담당하고 있다.

2위는 미국(1118만244대)으로 전년 대비 8.2% 줄었다. 기준 금리 인상에 따른 구매부담 증가 등으로 수요가 감소한 결과다.

3~5위는 일본(968만4146대), 독일(605만973대), 인도(477만9849대) 순이었다.

8위 스페인(284만8335대) 생산량은 주요 수출 대상인 영국(브렉시트 영향)과 터키 시장 축소의 영향으로 1.3% 줄었고, 9위 브라질(269만9672대)의 경우 실질임금 상승, 실업률 하락 등에 따른 내수 증가와 아르헨티나ㆍ칠레 등으로의 수출 증가에 힘입어 24.1%나 생산이 늘었다.

프랑스(230만1977대)는 PSA(푸조ㆍ시트로앵)와 르노의 성공적 신차 출시 덕분에 6년 만에 최대 실적을 거두며 캐나다를 제치고 10위에 올랐다.

badhoney@heraldcorp.com
  • ▶ 이상호,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은메달…한...
  • ▶ “친자매처럼”…김정숙 여사와 이방카
  • ▶ 여자컬링, 연장 끝 일본 꺾고 결승행…은...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