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이윤택 ‘업소女 취급’ 김수희 대표는…‘권리장전’연극제 주도한 연출가
엔터테인먼트|2018-02-14 14:42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연출가 이윤택(66) 극단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과거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며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는 가운데 이 감독의 후배와 제자들을 대상으로 한 성추행 행태가 흡사 윤락업소에서 일하는 윤락녀로 취급한 듯한 전언에 온라인 공간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14일 김수희 극단 미인 대표는 자신의 SNS 페이스북에 ‘#metoo’ 해시태그를 달고 자신이 과거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와 관련 김수희 대표에 대해서도 관심이 뜨겁다.

연극배우 이명행이 성추행 논란으로 출연 중인 연극에서 중도하차한 데 이어 이번에는 국내 연극계를 대표하는 이윤택 연출가가 과거 배우를 성추행했다는 사실이 폭로돼 활동을 중단했다. 연극계에서도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이 급속히 퍼져나가는 양상이다. 사진은 이윤택 연출가(왼쪽)와 성추행 사실을 폭로한 극단 미인의 김수희 대표의 페이스북.[사진=연합뉴스]


연극계 유명한 원로 연출가이자 현재 연희단거리패에 속해 있는 김수희 미추 대표의 이번 성추행 폭로로 연극계는 큰 충격에 빠졌다.

김수희 대표는 박근혜 정부시절 만들어진 ‘권리장전’ 연극제를 주도한 인물로 현재 대학로에서 주목받고 있는 젊은 연출가이다. 경희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한 김수희 대표는 2013 ‘아름다운 동행’ 제34회 서울연극제 ’올해의 젊은 연극인상’과 함께 같은해 작가 김은성씨와 ‘다시 오적’ 등을 연출해 호평을 받았다.

김수희 대표가 이끄는 극단 미인은 당초 김수희 홀로 꾸려오던 1인 극단으로 출발했으나 5명의 단원을 영입하며 ‘공장’, ‘돌연희 멈춤’ 등 다양한 소재의 사회적 문제를 다루는 작품들을 선보여 오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