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미소찾은 최민정 “가던 길 마저 가자“…金빛 레이스 시동
엔터테인먼트|2018-02-14 14:57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18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서 실격으로 안타깝게 메달을 놓친 최민정(성남시청)이 특유의 여유를 되찾고 재 도전의 의지를 불태웠다.

최민정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활짝 웃는 사진과 함께 “꿀잼이었다고 한다. 가던 길 마저 가자”라는 의미 심장한 글을 올렸다.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인 최민정이 충격을 딛고 특유의 여유를 되찾으면서 17일 여자 1500m에 출전 금 메달 사냥에 나선다. 사진은 최민정의 SNS캡처.


‘꿀잼이었다고 한다’는 메시지 다음에는 이번 동계 올림픽에 함께 출전한 서이라(화성시청)에게 태그를 걸기도 했다.

이는 지난 10일 남자 1,500m 준결승에서 탈락한 후 올린 서이라의 “아쉽지만 꿀잼이었다고 한다”는 메시지를 차용한 것.

전날 최민정은 500m 결승에서 이탈리아의 아리안나 폰타나에게 22㎝ 뒤진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으나 추월 과정에서 킴 부탱(캐나다)을 밀었다는 판정을 받고 은메달을 놓쳤다. 실격 판정 후 인터뷰 과정에서 최민정은 눈물을 쏟아내며 “이겨낼 자신이 있다”고 씩씩하게 말해 국민들로부터 위로와 열띤 응원을 받았다. 최민정은 오는 17일 여자 1,500m에 출전 금메달 사냥을 이어간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