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랜디 희수 그리핀, 남북 단일팀 사상 첫 골
기사입력 2018-02-14 17:57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남북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의 역사적인 첫 골이 터졌다.

랜디 희수 그리핀(30)은 14일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B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일본에 0-2로 끌려가던 2피리어드 9분 31초에 만회 골을 터트렸다.

14일 강원도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남북단일팀-일본 경기에서 단일팀 랜디 희수 그리핀(가운데, 37번)이 득점에 성공하자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윤정(마리사 브랜트)의 패스를 받은 그리핀의 샷이 골리 다리 사이를 통과해 골문 앞으로 빨려 들어갔다.

단일팀의 올림픽 사상 첫 골이 3경기 만에 숙명의 라이벌 일본전에서 터졌다.

min3654@heraldcorp.com
  • ▶ 나경원 비서에 폭언 들은 중학생 “사과?...
  • ▶ ‘PD수첩’ 저격에 배명진 분노 "의혹 따...
  • ▶ [1보] 北, 풍계리 南 취재단 명단 접수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