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관광객 살해 제주 게스트하우스 폐업
기사입력 2018-02-14 18:09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0대 여성관광객 살인사건이 발생한 제주도 게스트하우스가 개업 1년도 안돼 문을 닫았다.

14일 제주시 구좌읍사무소에 따르면 해당 게스트하우스의 관계자가 13일 저녁 읍사무소를 직접 찾아와 폐업신고를 했다.

[사진=연합뉴수]


읍사무소는 농어촌민박업이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인 만큼 특별한 절차 없이 바로 다음 날 폐업신고를 수리했다.

지난해 4월 개업한 게스트하우스는 살인사건에 휘말려 결국 1년도 안 돼 문을 닫은 셈이 됐다.

사건의 발단은 게스트하우스에 투숙 중이던 여성관광객 A(26·여)씨가 숨진 채 인근 폐가에서 발견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으로 일하는 한정민(32)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공개 수배했다.

한씨는 지난 8일 새벽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A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인근 폐가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씨는 범행 후에도 이틀간 게스트하우스에 있다가 지난 10일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당일 오후 항공편으로 제주를 빠져나가 도주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이상호, 스노보드 평행대회전 은메달…한...
  • ▶ 조재현 “내가 죄인..모든 걸 내려놓겠다...
  • ▶ 종교계로 번진 ‘미투’…개신교계도 ‘꿈...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리얼푸드자연식·친환경·건강식·푸드 매거진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