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워너원 강다니엘, ‘빙의글’로 번진 육지담과 스캔들…YMC “루머 강경대응”
엔터테인먼트|2018-02-14 19:54
-육지담, 강다니엘 빙의글 올려 “내 얘기”
-제3자 캐스퍼 “두 사람, 연락 주고 받았지만 관계 정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그룹 워너원(Wanna one)의 강다니엘(22)과 래퍼 육지담(21)의 과거 친분 관계가 입방아에 오르자 강다니엘의 매니지먼트사 YMC엔터테인먼트가 진화에 나섰다.

YMC는 14일 공식 입장을 통해 “이슈가 되고 있는 소속 아티스트의 팬 게시물과 관련해 입장을 전달해 드린다”며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상에 퍼지고 있는 루머와 허위 사실에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논란은 앞서 육지담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팬이 작성한 강다니엘 ‘빙의글’을 캡쳐한 사진을 올리며 “내 얘”라고 주장한 뒤 불거졌다. 빙의글이란 팬이 연예인과 연인이나 친구 사이라고 가정해 작성한 1인칭 팬 픽션의 일종이다.

그룹 워너원(Wanna one)의 강다니엘(22ㆍ왼쪽)과 래퍼 육지담(21)의 과거 친분 관계가 논란이 되자 강다니엘의 매니지먼트사 YMC엔터테인먼트가 “루머와 허위 사실에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강다니엘의 팬들은 육지담의 인스타그램에서 이와 관련해 설전을 벌였다. 육지담이 올린 글이 다소 앞뒤에 맞지 않고 오타가 많다는 이유로 만취했다거나 정신병이 의심된다는 비난도 쏟아졌다.

그러자 다른 래퍼 캐스퍼(25ㆍ본명 이세린)가 등장해 논란이 더욱 과열됐다. 캐스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년 전 연습생이던 강다니엘을 파티에 초대했다. 그 자리에 육지담도 있었고, 두 사람이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하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며 “MMO(강다니엘의 소속사) 연습생들이 지난해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하면서 두 사람은 좋은 감정을 남기고 관계를 정리한 걸로 안다”고 대신 해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