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대보름엔 달맞이ㆍ부럼ㆍ오곡밥ㆍ귀밝이술…알수록 재밌는 정월대보름 풍습은?
기사입력 2018-03-01 18:50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조현아 기자] 오는 2일은 정월대보름이다.

정월대보름은 음력으로 1월 15일을 가리키는데, 음력 문화권에 속한 우리나라는 일년 중 처음으로 보름달이 뜨는 이날을 옛날에는 새해 첫날보다 더 중요하게 생각했다고 전해진다. 왜냐하면 이날 마을 공동체를 중심으로 한 해 농사의 풍요와 안정을 기원하기 때문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보름에 사람들은 약식과 오곡밥, 나물 등을 먹으며 부럼 깨기와 귀밝이술 마시기ㆍ더위팔기ㆍ지신밟기 등을 통해 한 해의 액운을 물리치고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풍속이 있다.

이 중 정월대보름날인 2일 아침에는 부럼 깨기와 귀밝이술 마시기ㆍ더위팔기 등을 한다.

부럼 깨기는 호두ㆍ땅콩ㆍ밤 등의 견과류를 깨물어 버리는 것으로, 1년 내내 부스럼이 생기지 않는다고 여기는 풍습이다.

귀밝이술은 귀가 맑아져 좋은 소식을 듣게 해준다 하여 마시는 정월대보름 술로, 아이들에게도 입술에 살짝 묻히기는 정도로 주기도 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 밖에도 달을 보며 소원을 비는 달맞이와 달집 태우기ㆍ쥐 이 등의 전통 놀이를 하며 저녁시간을 보냈다. 특히 쥐불놀이와 달집 태우기는 논두렁의 잡초와 병충을 없애며 재가 날려서 거름이 되는 효과가 있어 지금도 정월대보름 놀이로 가장 행하지만 건조한 계절이므로 불조심에 유의해야 한다.

또 달빛으로 한 해 농사를 점치기도 했는데, 달빛이 희면 많은 비가 내리고 붉으면 가뭄이 들며 달빛이 진하면 풍년이 오고 흐리면 흉년이 든다고 생각했다.

또 옛날에는 금기시하는 것도 많았다. 이날 찬물을 먹으면 더위를 탄다거나 생선을 먹으면 부스럼이 생긴다거나 개에게 밥을 주면 개가 여름 내내 잠을 많이 자며 파리가 많이 달려든다고 여겼다.

이 밖에 아침에 마당을 쓸면 한 해 복이 나간다고 여겨 금했으며 오후에 쓸 땐 안쪽으로 쓸었다고 전해진다.

지금은 잘 행해지지 않는 풍습이지만 알고 보면 재밌는 세시풍습이다.

그렇다면 정월대보름의 하이라이트인 달이 뜨는 시각과 선명한 달을 볼 수 있는 시각은 언제일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2일 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ㆍ대전은 오후 6시43분, 대구 6시38분, 광주 6시46분, 부산 6시37분 등이다. 달이 가장 높이 떠오르는 시각은 서울 3일 오전 1시21분, 인천 1시22분, 제주 1시23분으로 예상된다.

joy@heraldcorp.com
  • ▶ 文 대통령 “2030년에 남북월드컵 개최한...
  • ▶ “흥민아 울지마, 최선을 다했잖니”…문...
  • ▶ 꾹 참던 박지성도 쓴소리…“발전이 안보...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