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럴림픽 한국 첫 메달 신의현 “남은 4종목 금메달 도전”
기사입력 2018-03-11 18:41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서 한국에 첫 메달을 안긴 장애인 크로스컨트리 신의현(37·창성건설)선수가 “남은 4종목에서 최선을 다해 금메달에 도전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신의현은 11일 강원도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장애인 크로스컨트리스키 남자 15㎞ 좌식 종목에서 42분 28초 9를 기록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11일 강원도 평창 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2018평창패럴림픽 크로스컨트리 남자 15km 좌식경기에서 한국 신의현(오른쪽)이 동메달 결과 발표에 환호하며 금메달 우크라이나 마크심(가운데), 은메달 미국 다니엘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번 대회 한국 대표팀의 첫 번째 메달이자 역대 동계패럴림픽에서 나온 한국의세 번째 메달이다.

신의현 선수는 동메달 수상 소감을 묻는 질문에 “초반에 힘을 비축해 었다가 나중에 일을 내려고 했는데 부족했다”며 “금메달과 은메달을 수상한 선수들에게 축하해주고 싶다. 앞으로 남아있는 4종목에서 최선을 다해 금메달에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골인 지점을 통과할 때 어떤 생각이 들었는지 묻자 ”가족이 제일 먼저 생각났다“며 ”저 혼자 이루어낸 것이 아니고 많은 사람들의 도움이 있었다. 대한장애인체육회의 이명호 회장님과 실업팀을 만들어 훈련할 수 있게 해준 창성건설 배동현 회장님께 특별히 감사드린다. 가정이 있다보니 신경쓸 것이 많은데 훈련에 집중할수 있게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우리나라에서 장애인들이 가진 어려움에 대해 묻자 “많이 좋아졌지만 아직도 선진국 수준은 아닌것 같다”며 “불쌍하다고 생각하는 시선으로 보지 말고 비장애인과 똑같다는 마음으로 봐주고, 사회에서 운동할 수 있는 기회도 주고, 장애인이나 소외계층이 웃고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가족들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질문에는 “어머니와 아버지는 물론이고 아이들까지온가족이 출동해 응원해준 것에 힘이 났다”며 “남은 경기에 최선을 다해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애쓰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文 대통령 “2030년에 남북월드컵 개최한...
  • ▶ “흥민아 울지마, 최선을 다했잖니”…문...
  • ▶ 꾹 참던 박지성도 쓴소리…“발전이 안보...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