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하나금융 채용비리 檢으로 가자”
기사입력 2018-03-13 11:42 작게 크게
문제 드러나면 검찰로 바로 이첩
금감원 “우리도 수사받을 각오”


[헤럴드경제=문영규 기자]금융감독원이 하나은행 채용비리에 대한 특별검사를 벌여 문제가 드러나면 관련자를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필요하면 금감원도 검찰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이다. 최흥식 원장이 하나은행 채용비리에 연루되며 전격 사임한 가운데 금감원의 하나금융에 대한 조사는 고강도로 이뤄질 전망이다.

 금감원은 13일 최성일 부원장보(전략감독담당)를 단장으로 특별검사단을 꾸려  하나금융과 하나은행에 보냈다.
 
최 단장은 "공정한 검사를 위해 특검단을 꾸렸다"고 설명했다.

특검단에는 약 20명이 참여했다. 개별 금융회사에 대한 검사로선 이례적으로 큰규모다. 검사 기간은 다음달 2일까지다. 금감원은 필요한 경우 기간을 연장할  방침이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며 사실상 무기한 검사를 공언했다.

특검단은 검사총괄, 내부통제, IT(정보기술) 등 3개 반으로 구성됐다. IT  인력이 포함된 것은 인사 담당자들의 PC뿐 아니라 주전산 시스템과 클라우드 서버 등을 샅샅이 훑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하나은행은 2015∼2017년 채용비리 의혹 검사 때는 자료가 없다더니 2013년 자료가 불쑥 튀어나왔다"며 "자료를 어디엔가 숨겨뒀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 재직 시절인 2013년 친구 아들을 하나은행에 추천한 사실이 드러나 특혜 채용 논란이 일었다.

최 원장 사의 발표 이후에도 금감원은 유광열 수석부원장이 직무를 대행하고 특별검사단 운영을 진행하기로 하면서 이번 조사에 전력을 다할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 관계자는 “검사 결과는 투명하게 검찰에 넘겨 우리도 수사를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채용과 관련된 비위행위가 발견되면 관련자료 일체를 검찰에 이첩해 검찰수사에 협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흥식 원장은 채용 과정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으나 하나은행이 이들의 서류 전형을 면제해준 사실이 드러나 논란을 빚었다. 그런데 하나은행은 당시 최 원장 사례 외에도 임원이나 VIP 고객의 추천을 받은 지원자에 대해 서류 전형을 면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권 일각에선 다른 임원들의 추가 의혹이 불거질 경우 조사가 더욱 확대되고 넓게는 현 지배구조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문영규 기자/ygmoon@heraldcorp.com
  • ▶ 文 대통령 “2030년에 남북월드컵 개최한...
  • ▶ “흥민아 울지마, 최선을 다했잖니”…문...
  • ▶ 꾹 참던 박지성도 쓴소리…“발전이 안보...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