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딜’ 브렉시트땐 英·EU 기업 86조원 손실”
기사입력 2018-03-13 14:35 작게 크게
올리버 와이먼·클리포드찬스 보고서
“EU 자동차업계 최대 비용 치러야 할 것”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에서 영국이 EU와 새로운 무역협정에 대한 아무런 합의 없이 탈퇴하는 ‘노딜(No Deal)’이 현실화하면 영국과 EU 기업들이 연간 86조원 가량 손실을 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2일(현지시간) 미 경제전문매체 CNBC에 따르면 컨설팅 업체 올리버 와이먼, 법무법인 클리포드찬스는 지난 11일 보고서에서 노딜 시나리오에 따른 비용이 580억파운드(약 85조9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EU 수출 기업은 310억파운드, 영국 수출 기업은 270억파운드 손실을 볼 것으로 추산됐다.

[사진=게티이미지]


특히 영국과 EU가 브렉시트 이후 세계무역기구(WTO) 체제로 무역 관계를 전환하면 EU 자동차 업계가 최대 비용을 치러야 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지금까지 최대 타격을 입은 분야는 영국 금융 업계로 분석됐다.

양사는 보고서에서 “잘 준비된 기업들은 공급망, 고객 기반, 경쟁사 등에 미치는 직접적 영향을 토대로 위험 회피에 나섰다”면서 “하지만 소기업은 현재 이러한 조치를 할 여력이 거의 없다”고 우려했다.

노딜 브렉시트는 오는 2019년 3월 영국이 EU와 아무런 후속 협정을 맺지 못한 채 EU를 공식 탈퇴하는 것을 뜻한다.

현재 브렉시트 협상을 벌이고 있는 영국과 EU는 이른바 이혼 합의금 등 탈퇴 조건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이 협상에서 충분한 진전을 거두면 무역협정 등에 관한 2단계 협상에 착수하겠다는 게 EU 측의 입장이다.

pink@heraldcorp.com
  • ▶ “흥민아 울지마, 최선을 다했잖니”…문...
  • ▶ 꾹 참던 박지성도 쓴소리…“발전한 부분...
  • ▶ 또 장현수…이영표 “태클할 필요 없었다...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