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 이윤택 한국작가회의서 제명 징계
기사입력 2018-03-13 16:34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윤미 기자]성추문에 휩싸인 고은 시인과 성폭력 사건으로 이번 주 경찰 소환를 앞둔 이윤택 연출가에 대해 한국작가회의(이사장 이경자)가 회원자격을 박탈했다.

한국작가회의는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고 미투 운동 속에서 실명 거론된 고은, 이윤택 회원의 징계안을 상정, 이같이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다만 고은 시인은 사건이 불거진 후 지난달 한국작가회의를 자진 탈퇴해 논의의 대상이 되지 않았다고 한국작가회의측은 밝혔다. 이윤택 연출가의 경우, 품위를 손상시킨 경우 회원자격을 박탈한다는 정관에 따라 제명처리됐다.

고은 시인(위), 이윤택 연출가(아래)


한국작가회의는 이와 함께 최근 미투운동과 관련한 후속 조치로 성폭력을 비롯, 반사회적 일탈 행위를 한 회원에 대한 징계를 신속하게 처리하기 위해 윤리위원회를 두고 권한을 부여하기로 했다.

또한, ‘평화인권위원회’에 ‘성폭력피해자보호대책팀’(가칭)을 상설 기구로 설치, 피해상담 및 치유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meelee@heraldcorp.com
  • ▶ “흥민아 울지마, 최선을 다했잖니”…문...
  • ▶ 꾹 참던 박지성도 쓴소리…“발전한 부분...
  • ▶ 또 장현수…이영표 “태클할 필요 없었다...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