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전 충남지사 관사ㆍ자택 압수수색 종료...“혐의 규명 집중”
기사입력 2018-03-13 21:19 작게 크게
-관사 주변 CCTV 영상과 컴퓨터 기록물 등 확보...행적 파악 주력
-추가 피해 진술 나오며 검찰 수사는 확대될 가능성 커져
-건설사 대표의 직원 월급 대납 의혹에 대해서는 “조사 중 아니야”



[헤럴드경제]수행비서였던 김지은 씨의 ‘미투’ 고발로 시작된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추행 의혹 수사를 맡고 있는 검찰이 이날 충남도청과 안 전 지사의 자택 등에 대한 전방위 압수수색을 마치고 본격적인 혐의 확인에 나섰다. 그러나 검찰은 수사 과정에서 논란이 됐던 오피스텔 소유자 문제에 대해서는 ‘확인된 것 없다’며 선을 그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서부지검은 13일 오후부터 충남도청과 안 전 지사의 관사,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서 이날 오후 8시20분께 관사 등에 대한 압수물 확보를 마쳤다고 이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검찰은 이날 검사 3명을 비롯한 수사진 19명을 파견해 관사에 설치된 10여대의 CCTV 영상과 안 전 지사가 자택과 관사에서 사용했던 컴퓨터 기록물도 함께 확보했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 과정에서 비서실 직원 등을 상대로 안 전 지사의 평소 행선지에 관한 질문을 하며 안 전 지사의 행적 확보에 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압수품을 분석하며 안 전 지사가 업무상 위력을 이용해 김 씨를 성폭행했는지 여부에 대해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김 씨는 지난 6일 안 지사로부터 지난해 6월부터 8월에 걸쳐 4차례 성폭행을 당했다며 서울서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안 전 지사는 지난 9일 서울서부지검에 자진 출석해 “위계에 의한 성폭력은 아니었다”는 진술을 한 바 있다.

김 씨뿐만 아니라 안 전 지사의 싱크탱크 역할을 했던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직원도 안 전 지사로부터 수차례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고소를 예고해 검찰의 수사는 확대될 전망이다.

그러나 김 씨가 성폭력을 당한 장소로 소유권 문제가 불거진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에 대해 검찰은 “오피스텔을 소유한 건설사 대표의 안 전 지사 연구소 직원 월급 대납 등의 의혹에 대해서는 확인된 것이 없다”며 “추가로 조사를 진행하는 상황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검찰은 해당 오피스텔에 대해 세 차례에 걸쳐 압수수색을 진행하며 안 전 지사의 성폭행 혐의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문성근 ‘김부선 스캔들’ 얽히자…“어처...
  • ▶ “해ㆍ공군은 전두환에 반기”…12·12 때...
  • ▶ “친일파 강은희 교육감 파면하라” …고...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