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별세...향년 76세
기사입력 2018-03-14 12:53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영국의 세계적인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이  타계
했다고 AFP,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14일 보도했다. 

호킹의 자녀들은 성명을 통해 부친의 별세 사실을 알리고 "그는 위대한  과학자이자 비범한 인물이었고 그의 업적과 유산은 오래도록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1942년생인 그는 우주론과 양자 중력 연구에 기여했으며 뉴턴과 아인슈타인의  계보를 잇는 물리학자로 불린다. 


21세의 나이로 전신 근육이 서서히 마비되는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 이른바 '루게릭병' 진단을 받았으나 연구에 몰두하며 학문적 성과를 꽃피웠다. 

그는 1965년 케임브리지대 대학원에 진학해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뛰어난  연구성과로 연구원과 교수 등을 거쳐 1979년부터 2009년까지 케임브리지대 수학 석좌교수를 역임했다. 

1988년 발간한 대중 과학서 '시간의 역사'는 세계적인 베스트셀러로 등극해  세계적으로 1천만 권 이상 팔린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흥민아 울지마, 최선을 다했잖니”…문...
  • ▶ 꾹 참던 박지성도 쓴소리…“발전한 부분...
  • ▶ 또 장현수…이영표 “태클할 필요 없었다...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