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나흘만에 입 연 저커버그…“데이터업체가 신뢰 저버려” 변명
라이프|2018-03-22 13:26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이용자 정보유출 파문’과 관련, 나흘 만인 21일(현지시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글을 올린 데 이어, 미 CNN 방송과 인터뷰를 통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저커버그는 이날 실수를 인정하면서도 이번 사건이 데이터업체인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 앱 개발자인 케임브리지대 알렉산드르 코건 교수가 페이스북과의 신뢰를 저버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영국 등 의회의 증언 요구에는 이게 옳은 일이라면 기꺼이 응하겠다고 했다.

‘이용자 정보유출 파문’과 관련 나흘 만에 입을 연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 [사진=연합뉴스]


저커버그는 페이스북 성명에서 이미 2014년에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중요한조치를 했지만 “우리도 실수한 것이 있었다”면서 “앞으로 해야 할 일이 많다”고 말했다.

재발방지 방안도 밝혔다.

그는 2014년 이전에 페이스북에 설치된 앱이나 의심스러운 활동이 있는 앱에 대한 전면적인 감사에 착수하고, 이에 동의하지 않은 개발자는 페이스북 활동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용자가 3개월간 앱을 사용하지 않으면 개발자의 정보 접근권을 박탈하기로했다. 그는 “향후 며칠 동안 더 많은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면서 추가 조치도 시사했다.

이와 함께 다음 달부터 이용자가 앱의 자료 접근 권한을 쉽게 취소할 수 있는 도구를 뉴스 피드 상단에 배치할 것도 약속했다.

그러나 그의 게시물에는 “아직도 미국인들에게 정직하지 않다. 이것이 책임 있는 반응인가”, “당신은 의회에 나가 증언을 해야 한다”는 등 그의 변명에 대한 부정적인 댓글이 많이 달리는 등 사과가 충분치 않다는 비판이 나왔다.

저커버그는 입장 표명 이후 방송된 CNN ’앤더스 쿠퍼 360‘과의 인터뷰에서 이러한 비판에 대해 “이번 일은 중대한 신뢰의 위반”이라며 “이런 일이 일어나 정말로 죄송하다. 우리는 개인정보를 보호할 기본적인 책임이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