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톈궁1호 추락 2시간 빨라진다…2일 05시∼13시”
라이프|2018-04-01 17:47
정부 예상시간 업데이트
중국ㆍ유럽 2일 대기권 재진입 예상
우리나라 추락여부 1∼2시간 전 파악가능


[헤럴드경제]중국의 우주정거장 ‘톈궁 1호’의 지표면 추락 예상시간이 당초보다 2시간 앞당겨졌다.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톈궁 1호는 한국시간 2일 오전 9시 12분±4시간, 즉 2일 오전 5시 12분과 오후 1시 12분 사이에 지구 표면에 추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추락 예상 시간은 2일 오전 7시 26분∼오후 3시 26분 사이였으나 이보다 2시간 정도 앞당겨졌다.

천문연은 “대기 흐름과 밀도 등 환경 변화에 따라 톈궁 1호의 궤도 분석 정보가 변한다”며 “이 정보 변화에 따라 추락 예상시간이 변동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추락이 임박한 고도 120㎞부터는 궤도 분석 정보가 쌓여, 추락 예측 시간의 오차범위를 9분에서 25분 내외로 좁힐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톈궁 1호의 고도는 155.0㎞다. 3월 31일 오후 4시 고도가 173.8㎞였던 것과 비교하면 24시간 만에 18.8㎞ 더 떨어진 것이다.

추락 예상 위치에는 현재 우리나라를 포함한 아시아 및 아프리카 국가와 태평양, 남대서양 등 매우 넓은 영역이 들어가 있다. 우리나라가 최종 추락 범위에 포함될수 있는지는 추락 1∼2시간 전에야 가늠할 수 있다.


중국과 유럽우주국(ESA)도 톈궁 1호가 한국시간으로 2일 대기권에 재진입할 것이라는 관측을 내놨다.

중국 항공우주 당국은 1일 성명을 내고 구체적인 시간은 언급하지 않은 채 톈궁1호가 2일 어느 순간 대기권에 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중국 당국은 톈궁 1호가 지구 대기권에 진입할 때 대기 마찰열에 의해 해체되고 잔해 대부분이 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ESA도 웹사이트를 통해 밤사이 입수한 최신 정보를 토대로 현재 톈궁 1호의 대기권 진입 시간대를 세계표준시(UTC) 기준으로 4월1일 오후 11시25분(한국시간 2일 오전 8시25분) 즈음으로 잡았다.

이는 UTC 기준으로 4월1일 오후와 4월2일 이른 아침 사이 톈궁 1호가 대기권에서 낙하할 수 있다는 의미다.

ESA는 또 톈궁 1호가 북위 43도∼남위 43도 지구 어느 곳에서라도 떨어질 수 있다고 전망하면서도 정확한 추락 시점과 장소는 내놓지 않았다.

미국 에어로스페이스 코퍼레이션는 톈궁 1호가 미국동부표준시(EDT)로 1일 오후 4시30분(한국시간 2일 오전 5시30분)을 기준으로 앞뒤로 8시간 사이에 추락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미 CBS는 전했다.

과기정통부는 3월 30일 우주위험 위기경보를 ‘경계’로 높이고, 천문연과 함께 톈궁 1호의 추락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톈궁 1호는 중국이 쏘아 올린 실험용 우주정거장으로, 2011년 9월에 중국 주취한 위성발사센터에서 발사된 후 인공위성 및 유인우주선과 도킹하는 임무와 우주인 체류 실험 임무를 수행했다.

발사 당시 질량은 8.5t, 길이는 10.5m, 직경은 3.4m였고 약 7m×3m 크기의 태양전지 패널 2개와 부피 15㎥인 거주 실험용 모듈, 궤도 랑데뷰 및 도킹 실험용 모듈이 달렸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