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페북 정보 유출 ‘한국 피해자’ 최대 8만6000명
라이프|2018-04-06 18:28
-오는 10일 잠재적 피해자에 개별 안내문 발송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페이스북은 최근 전 세계적 파문으로 번진 개인정보 유출 사태와 관련, 한국내 피해자가 최대 8만6000명에 이를 것이라고 6일 밝혔다.

페이스북코리아는 이날 보도자료에서 이번 개인정보 유출 사태와 관련해 “국내에서 영향을 받았을 수 있다고 예상되는 총 이용자는 8만5893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번 개인정보 유출 사태의 구멍인 ‘디스이즈유어디지털라이프’(thisisyourdigitallife)‘라는 심리 상태 분석 앱을 설치한 한국 이용자 184명의 페이스북 친구숫자를 근거로 계산된 것이다.

페이스북은 인터넷주소(IP)의 위치에 기반해 해당 기간에 한국에 있었던 이용자수를 집계했다.

전 세계적으로는 개인정보 유출 피해자가 최대 8천700만명에 달한다고 최근 페이스북은 밝힌 바 있다.

유출된 개인정보 항목에 대해 페이스북은 “전체공개로 설정된 항목들이 포함된다”며 “사용자의 설정에 따라 상이할 수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오는 10일 잠재적 피해자에게 개별적으로 안내문을 보낼 예정이다.

onlinene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