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같이 살래요’유동근의 섬세한 내면 연기, 끝내 장미희 고백 거절
엔터테인먼트|2018-04-15 11:14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유동근이 장미희의 고백을 거절했다. “내가 우리 애들 아빠거든”이라면서.

14일 방송된 KBS 2TV 주말극 ‘같이 살래요’ 9회에서 유동근(박효섭 역)이 4남매의 아버지와 36년 만에 다시 만난 첫사랑에 설레는 남자 사이에서 갈등, 끝내 장미희(이미연 역)를 밀어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효섭은 자신을 찾아와 “사귀자”며 돌직구 고백을 날린 미연(장미희 분)에게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후 효섭은 미연의 고백에 대해 캐묻는 동호(박철호 분)에겐 대수롭지 않은 듯 “장난이야, 장난”이라고 말했지만 구두 뒷굽을 거꾸로 붙이거나 20대의 미연을 떠올리며 미소를 짓는 등 상기된 마음을 내비쳐 웃음을 선사했다.



그럼에도 효섭은 결국 가족이었다. 미연의 고백을 눈 앞에서 목격한 선하(박선영 분)와 현하(금새록 분)때문에 효섭이 난감해 하던 가운데 은수(서연우 분)까지 아프면서 효섭네는 정신이 없었다. 이후 계속해서 효섭과 미연의 관계를 걱정하던 선하는 효섭에게 미연의 고백에 대답을 했는지 물었다. 이에 효섭은 앞서 들뜬 마음과는 상반된 어두운 표정으로 “걱정하지마... 아무 일도 없을 거야”라고 말해 씁쓸함을 자아냈다.

효섭은 미연의 고백에 잠시나마 옛날 생각도 나고 기쁘고 설렜지만 ‘아버지’의 무게를 이기지는 못했다. 이혼을 하고 힘들어하는 유하(한지혜 분)와 은수를 보고 정신이 번쩍 들었다는 효섭의 말에선 여전히 자신보다 자식을 먼저 생각하는 아버지의 부성애가 오롯이 전달됐다.

유동근은 자식과 첫사랑, 이성과 감성 사이에서 갈등하는 효섭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한 내면연기로 표현해내고 있다. 유동근표 감정 연기는 보는 이들이 효섭의 감정선을 따라가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고, 신중년 세대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보는 재미를 더하고 있다.

wp@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