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너 리스크에 대한항공·한진칼 동반 주가 하락
기사입력 2018-04-16 09:21 작게 크게
[헤럴드경제=김나래 기자] 한진칼과 대한항공이 조현민 전무 갑질 의혹에 오너 리스크가 부각되며 주가가 동반 하락중이다.

16일 오전 9시10분 현재 코스피 시장에서 대한항공 (32,850원 상승1100 -3.2%)은 전일대비 2.65% 내린 3만3050원에 거래되고 있다. 한진칼도 3.17% 하락 중이다. 


엄경아 신영증권 연구원은 “오너 일가의 거버넌스 리스크 노출을 고려해 한진칼의 목표가를 최종 할인율 10%를 추가 적용한 3만원으로 산정했다”며 “거버넌스 리스크 노출에 따른 브랜드 가치 훼손은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판단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최근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딸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협력사 직원들에게 물을 뿌리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사회적인 물의를 빚고 있다.

ticktock@heraldcorp.com
  • ▶ 경공모 회원 “드루킹 박근혜에도 접근, ...
  • ▶ 조여옥 대위 징계 현실화?…靑 청원 20만...
  • ▶ 與 송기호 “송파을 배현진 부담스럽지 않...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