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성추행 추가폭로자, ‘후회스럽다’ 사과 문자
기사입력 2018-04-16 19:24 작게 크게
김흥국 지인이라며 성추행 주장 A 씨
“누군가의 지시로 인한 충동적 행동”

 

김흥국 . [사진=OSEN]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성추행 의혹을 추가 폭로한 김흥국의 지인 A씨가 김흥국 측에 사과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YTN Star 보도에 따르면 A 씨가 최근 대한가요협회 한 관계자를 통해 김흥국 측에 ‘힘들다’, ‘후회스럽다’,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 ‘일이 이렇게 커질 줄 몰랐다’ 등의 내용이 담긴 문자를 보냈다.

A 씨는 “누군가의 지시로 인한 충동적인 행동이었다”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앞서 김흥국의 지인이라고 밝히며 김흥국의 성추행을 폭로했다. A씨는 2002년, 2006년 월드컵 당시 흥겨운 응원 열기를 이용해 여성들을 성추행 했다고 주장했다.

김흥국 소속사 측은 A 씨의 주장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력 부인했다. 김흥국 역시 경찰 출석 당시 “사실이 아니다”라고 직접 사실을 부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 공지영 “김부선, 죽음 직전 갔다가 내 증...
  • ▶ 폴 크루그먼, 터키에 경고 “1998년 아시...
  • ▶ 신안 해수욕장서 상의 벗겨진 여성 시신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