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봄, 알레르기 일상] 코막힘땐 신이차, 결막염땐 구기자차, 피부염엔 당귀차
기사입력 2018-04-17 11:19 작게 크게
몸의 1차 방어 기관인 호흡기와 피부에 발생하는 알레르기 질환으로 고생하는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 해마다 봄이 되면 찾아오는 꽃가루, 최근 더욱 심해진 황사와 미세먼지 탓이다.

알레르기는 우리 몸에 있는 면역체계가 특정 항원, 즉 알레르겐에 반응해 나타나는 과민 반응이다. 봄철 흔한 알레르기 질환으로 알레르기 비염, 알레르기 결막염, 알레르기 피부염(아토피 피부염, 접촉성 피부염, 두드러기 등) 등 다양한 질환이 기승을 부린다.

이러한 알레르기 질환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먼저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이 무엇인지 알고, 집먼지진드기, 털이 많은 고양이나 개, 실내 곰팡이, 꽃가루 같은 원인 물질에 노출되는 것을 피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평소 호흡기와 피부 면역 기능을 강화할 수 있는 식습관, 수면 습관, 스트레스 관리, 적절한 운동을 병행해 환절기 온도ㆍ습도 변화에 대한 적응력과 항병력을 높이는 것이 심한 알레르기 증상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알레르기 결막염과 알레르기 피부염을 앓고 있는 환자는 각각 구기자차와 당귀차를 마시면 효과가 있다.

재채기, 콧물 등이 나오는 알레르기 비염 환자는 꽃가루, 미세먼지, 황사에 직접적 노출을 피해야 한다. 이를 위해 외출 시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눈의 가려움, 화끈거림, 통증, 눈물, 눈 충혈 등의 증상이 발생하는 알레르기 결막염 환자는 평소 손을 자주 씻고 외출을 자제하며 되도록 콘택트렌즈 대신 안경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피부 발진, 홍반, 가려움증 등을 호소하는 알레르기 피부염 환자는 피부를 보호하고 있는 피부 장벽에 손상을 줄 수 있는 잦은 세정을 피하고 가급적 자극이 적은 약산성 비누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지나치게 뜨거운 물로 샤워하지 말고, 샤워 후에는 보습제를 발라 피부가 건조하지 않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평소 편안하고 넉넉한 면 소재 옷을 착용해 피부와 마찰을 줄이는 것이 바람직하다. 화학섬유 혹은 모직으로 된 옷이 피부에 직접적으로 닿지 않도록 하고, 적절한 온도ㆍ습도를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의학에서는 알레르기 비염 환자가 코막힘 증상이 있을 때 개화 전 목련의 꽃봉오리를 말린 신이를 주로 사용한다. 김규석 경희대한방병원 한방피부센터장(한방피부과 교수)는 “신이차를 코 막힘 증상이 있을 때마다 하루 2~3잔씩 차로 마시면 도움이 된다”며 “콧물 등 분비물이 있을 때에는 천연 구은 소금을 녹인 물이나 약국에서 구입 가능한 생리식염수로 코 세척을 해 주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알레르기 결막염 환자가 평소 눈의 피로나 안구건조증이 심하다면 구기자차를 마시는 것이 좋다. 구기자는 비타민 AㆍC, 아미노산 등이 풍부해 눈의 피로 개선,간 보호, 항노화 작용이 있어 성인의 만성 눈 피로나 건조증 치료를 위해 한의학에서 주로 사용하는 약재 중 하나다.

알레르기 피부염 환자가 피부가 건조하고 피부 장벽이 손상돼 가려움증이 있다면 당귀차가 도움이 될 수 있다. 김 센터장은 “생리불순 등의 부인과 질환과 피부 건조, 변비, 빈혈이 있는 여성에게 당귀는 한의학에서 다용하는 약재 중 하나”라고 했다. 다만, 당귀는 위장 기능이 약한 사람에게 소화장애, 복통, 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김 센터장은 “한방 차 같은 민간요법은 어디까지나 보조적 수단으로 환자의 체질에 따라 반응이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알레르기 증상이 심하다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 상담과 진료를 받기를 권한다”고 조언했다.

신상윤 기자/ken@heraldcorp.com
  • ▶ 김기식 “아들 그렇게 되지 않았다면”…...
  • ▶ 北, 핵동결 이어 사찰 OK…김정은 다음 카...
  • ▶ 바이오 버블, 셀트리온그룹에서 가장 많이...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