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픽코마TV 출격…카카오, 日시장 출사표
뉴스종합|2018-04-17 14:01
카카오재팬 픽코마 2돌 기념행사
올여름 온라인동영상서비스 출시
독점 콘텐츠·독자 비즈니스 등
픽코마 시너지 통한 차별화 전략
44조 일본동영상시장 공략 박차


[도쿄(일본)=정윤희 기자] 카카오가 일본 동영상 시장에 도전장을 던졌다.

카카오의 자회사 카카오재팬이 올해 여름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픽코마TV’를 내놓고 4조4500억엔(약 44조5000억원) 규모의 일본 동영상 시장 공략에 나선다.

지난달 여민수ㆍ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가 취임 간담회에서 제시한 지적재산권(IP) 활용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의 신호탄인 셈이다. 카카오재팬은 출시 2년 만에 일본 만화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픽코마’와 ‘픽코마TV’의 시너지를 통해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가 17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픽코마 2주년 기념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카카오재팬]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는 17일 일본 도쿄 토호 시네마스 롯폰기 힐스에서 열린 ‘픽코마’ 출시 2주년 기념행사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김 대표는 “일본은 아직 오프라인 DVD 시장이 연 4조3000억원에 달할 정도로 본격적인 온라인 스트리밍 시장이 도래하지 않은 과도기적 시장”이라며 “충분한 사업 기회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일본디지털콘텐츠협회에 따르면, 일본의 동영상 스트리밍 시장 규모는 매년 200억엔씩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2016년에는 모바일 동영상 시장 규모가 1630억엔을 기록하며 1498억엔을 기록한 DVD 대여시장을 처음으로 앞지르기도 했다. 현재 일본에서는 훌루, 넷플릭스, 아마존프라임비디오를 비롯해 NTT도코모의 dTV 등이 서비스 중이다.

카카오재팬은 ‘픽코마TV’의 차별화 포인트로 ‘픽코마’ 시너지를 통한 독점 콘텐츠를 꼽았다. ‘픽코마’를 통해 인기가 검증된 만화를 영상화해 ‘픽코마TV’에서 독점 제공하고, 반대로 ‘픽코마TV’ 독점 영상 중 인기작품을 만화로 제작해 ‘픽코마’에서 선보이는 식이다.

또, ‘픽코마’에 적용된 ‘기다리면 무료’도 ‘픽코마TV’에 응용 적용한다. ‘기다리면 무료’는 카카오의 독자 비즈니스 모델로 만화책 한 권을 여러편으로 나눈 뒤, 한 편을 보고 일정시간을 기다리면 다음편을 볼 수 있는 서비스다. 기다리지 않고 바로 다음 편을 보려면 요금을 지불하면 된다.

기존 ‘픽코마’ 서비스 역시 박차를 가한다. 앞서 카카오는 올해 2분기 중으로 ‘픽코마’ 콘텐츠 전반에 추천엔진을 확대 적용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픽코마’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8억2400만엔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6% 증가했다.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3월말 기준 290만명이다.

특히, 올해 1분기에는 일본 애플 앱스토어, 구글 플레이 통합 매출액 기준으로 넷플릭스를 제치고 8위에 이름을 올렸다. 일본 앱스토어 책 카테고리에서는 인기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김 대표는 “일본 모바일 시장에서 ‘픽코마’의 위상이 높아지는 점을 감안하면, 추후 매출액 등 주요 경영지표 역시 우상향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연내 한ㆍ중ㆍ일 3국에서 동시에 ‘(가칭)글로벌 만화 콘테스트’를 개최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작가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김 대표는 “픽코마의 성장세는 훌륭한 작품과 작가들이 있어 가능한 것”이라며 “단기적인 수익성 확보 보다는 작가, 출판사와 동반성장하는 생태계 구축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yuni@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