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나라꽃 ‘무궁화’ 확산 나선다
기사입력 2018-04-17 12:24 작게 크게
- LG상록재단과 산림청, ‘무궁화’ 연구 및 보급 추진 업무협약 체결
- 국내 첫 ‘실내용 무궁화 품종’ 개발 나서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LG가 ‘무궁화’의 품종 연구 및 보급 지원에 나선다.

LG상록재단과 산림청은 17일 기존에 개발된 우수 품종의 무궁화를 직접 키워 보급하는 사업을 전개하는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에 LG는 국립산림과학원과 함께 국내 첫 ‘실내용 무궁화 품종’ 개발에 나선다.

단순히 나무 크기를 작게 만드는 것을 넘어 병충해에 강하고 아파트 등 일조량 및 통풍이 부족한 실내에서도 정상적으로 꽃을 피울 수 있는 특징을 가진 신품종을 개발하는 것으로, 기존에 개발된 품종들의 우수한 특성을 결합하는 방법이 활용된다.

‘실내용 무궁화’가 개발되면 가지치기, 분갈이, 비료주기, 친환경 병충해 방제법 등 일반인들도 배울 수 있는 재배매뉴얼을 제작해 함께 보급할 계획이다.

LG는 또 우수 품종 무궁화가 건강하게 자생할 수 있도록 묘목을 충분히 키운 후 무상으로 보급하는 활동도 전개한다.

이를 위해 LG상록재단이 운영하는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의 수목원인 화담숲 인근에 양묘장을 조성해 선덕, 원화 등 우수한 무궁화 품종 8000본을 심은 후 생육 상황을 살피며 관리한다.

이들 무궁화를 1.5미터 이상으로 키운 뒤 향후 5년간 전국 1000개 학교에 무상으로 공급해 나라꽃에 대한 청소년들의 관심을 높이는데 기여할 예정이다.

화담숲에는 우수 품종의 무궁화 500주를 식재한 ‘무궁화 동산’을 조성해 방문객들이 아름다운 무궁화를 접할 수 있도록 했다.

남상건 LG상록재단 대표는 “무궁화 꽃이 아름답고 친근한 나라꽃으로 국민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체계적인 보급과 확산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nice@heraldcorp.com
  • ▶ 김기식 “아들 그렇게 되지 않았다면”…...
  • ▶ 마을부녀회장 사퇴하자…축제 음식에 농약...
  • ▶ 한국지엠 노사, 임단협 교섭 잠정합의안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