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곡재활용센터 운영권 시가 인수, 이주논의 급물살
기사입력 2018-04-17 16:52 작게 크게
부산시ㆍ생곡대책위ㆍ재활용센터 3자합의
주민 120여세대 이주문제 논의 급물살 탈듯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재활용센터 운영과 이주문제 등으로 주민간 갈등을 빚어왔던 생곡마을 주민들이 생곡자원재활용센터 운영을 부산시에 맡기고 본격적인 이주문제 논의에 들어가기로 뜻을 모았다.

부산시는 17일 강서구 생곡자원재활용센터를 인수전까지 시가 맡아서 운영하기로 하고 생곡대책위원회, 재활용센터와 3자간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는 그동안 재활용품 수거 대란, 생곡마을 주민간의 갈등의 대상이었던 생곡재활용센터의 인수전까지 부산시가 공정하게 운영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부산지역 재활용품의 절반가량을 처리하는 생곡재활용센터의 운영권이 부산시로 넘어가게되면서 안정적인 시설 운영이 가능해진 셈.

생곡재활용센터는 강서구 생곡마을에 1994년 쓰레기매립장이 들어서면서 해당 지역 주민들을 위한 수익시설로 문을 열어 부산지역에서 발생하는 재활용품을 하루 270t가량 처리하고 있다. 하지만 시설 운영을 둘러싸고 주민 간 갈등이 생기면서 지난해 말에는 재활용품 반입을 중단하는 등 센터 운영에 차질을 빚어왔다.

합의서에는 재활용센터의 투명경영 및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생곡마을 집단이주로 시에서 인수전까지 재활용센터의 대표선임을 포함한 계약권, 조직권, 인사권 등 운영권을 시에 위임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 주민복지기금은 시 주관 하에 주민복지기금배분위원회를 구성해 지급하는 등 재활용센터의 투명경영을 위한 5개항이 포함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날 체결된 합의서가 생곡주민 간 해묵은 갈등을 해소하는 실마리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재활용품을 효율적으로 처리해 부산시와 생곡주민이 상생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gnhee@heraldcorp.com
  • ▶ 김기식 “아들 그렇게 되지 않았다면”…...
  • ▶ 마을부녀회장 사퇴하자…축제 음식에 농약...
  • ▶ 한국지엠 노사, 임단협 교섭 잠정합의안 ...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