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임직원 온라인 주식거래 금지
기사입력 2018-04-17 21:15 작게 크게
- 자사주 거래시에는 사전신고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삼성증권이 지난 6일 발생한 배당착오 사태 후속 조치로 전 임직원의 온라인 주식거래를 중단시켰다.

삼성증권은 17일 임직원의 스마트폰이나 PC 등을 이용한 온라인 주식거래를 중단시켰다고 밝혔다.

삼성증권 CI


또 자사주 거래 시에는 온라인 거래를 금지할 뿐만 아니라 사전 신고를 하도록 조치했다.

그러나 전화 주문이나 증권사 방문 등을 통한 오프라인 주식거래는 가능하다.

삼성증권은 “직원들이 다소 불편할 수 있지만 자숙과 함께 사고 가능성을 줄이자는 취지에서 이번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번 조치와 관련해 배당착오 사태를 시스템 문제보다는 직원 개인의 실수로 몰아가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raw@heraldcorp.com

  • ▶ 경공모 회원 “드루킹 박근혜에도 접근, ...
  • ▶ 조여옥 대위 징계 현실화?…靑 청원 20만...
  • ▶ 與 송기호 “송파을 배현진 부담스럽지 않...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오늘의 주요기사
핫이슈 아이템
광고
COPYRIGHT ⓒ HERALD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