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ck To Top

검색
닫기
‘어금니 꽉’ 손흥민 “정말 지기 싫어…러 월드컵선 안 울겠다”
엔터테인먼트|2018-05-15 16:50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절대 우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을 겁니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핵심 공격수로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은 유달리 눈물이 많다. 누구보다 승리욕이 강한 손흥민이기에 눈앞에 닥쳐온 패배의 슬픔을 이겨내지 못해 ’울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인 벨기에전이 패배로 끝나자 손흥민은 굵은 눈물을 뚝뚝 흘렸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8강전이 끝난 뒤에도손흥민(토트넘)은 그라운드에 누워 대성통곡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런 손흥민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온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절대 울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나섰다.

손흥민은 15일 서울 용산구 아이파크몰의 ’아디다스 더 베이스 서울 풋살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러시아 월드컵에서는 좋은 성적을 내서 국민에게 웃는 사진을 보여주고 싶다“라며 ”대표팀을 위해 한몸을 바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발목 통증에 대한 우려에 대해선 ”지난 6주 정도 진통제 먹으면서 경기했다. 축구선수 중에서 안 아픈 선수는 없다“며 ”경기장에 무조건 나가고 싶어 진통제 먹는 것은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 대표팀 소집 때까지 쉬면 발목도 나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08년부터 아디다스 코리아의 후원을 받아온 손흥민은 기자회견에 앞서 아디다스 글로벌 본사와 오는 2023년까지 후원을 연장하는 계약서에 서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광고
프리미엄 링크
베스트 정보
이슈 & 토픽
비즈링크

오늘의 인기 정보
핫이슈 아이템
실시간 주요정보